소식

전남 초·중·고 모든 학교, 올해부터 무상 급식

전남도교육청, 2018학년도 학교급식 기본계획 설명회서 밝혀

올해부터 전남 초·중·고 830개 모든 학교의 급식이 무상으로 제공된다.
 
전남도교육청은 올해부터 무상 급식 지원 대상을 목포·순천·여수 등 시 지역 고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 2018 학교급식 기본계획 설명회
 
 
전남도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의 '2018학년도 학교급식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이날 전남도교육연구정보원 중회의실에서 급식업무 담당자 등 44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했다.
 
전남도교육청은 추가 확대되는 시 지역 동 소재 고등학교 운영비와 급식인력 인건비를 전액 지원한다.
 
식품비는 자치단체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확보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친환경 식재료 지원 사업비 467억원을 전남도에서 지원받아 모든 학교에 유기농 쌀을 전면 공급한다.
 
친환경 축·수산물과 친환경 농산물 95%를 주원료로 하는 유기농 가공식품 및 도지사 품질인중 제품의 장류 등도 사용한다.
 
전남도교육청은 '식중독 없는 학교'를 만들고자 쇠고기 유전자 감별검사·농산물 잔류 농약 검사·수산물 방사능 검사·유전자변형 농산물(GMO) 검사 등을 추가 실시해 학교급식 식재료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있다.
 
장만채 전남도교육감은 "지역에서 생산한 양질의 식재료 사용을 확대함으로써 급식의 질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래를 짊어질 학생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급식 담당자로서 자긍심을 갖고 더욱 열정적으로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