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연세대, 지구촌 문제 해결위해 글로벌 포럼 개최

세계 각국 지도자들 한자리에 모여 문제 논할 예정



연세대학교가 기후변화, 건강, 교육, 기업윤리 등 우리 사회와 지구촌의 다양한 문제를 논하고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2월 7일부터 8일까지 '제1회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사회 참여’를 대학의 중심 책무로 선포하고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곳곳에 산적한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연세대가 설립한 글로벌사회공헌원과 오스트리아 반기문세계시민센터가 주최한다.

포럼에는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 미로슬라프 라이착 유엔총회 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하인츠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등 많은 인사가 참석한다.

연세대는 "앞으로 연례행사로 진행될 이 포럼이 다보스포럼과 같은 영향력을 가지는 행사로 성장해 국제기구, 학계 및 민간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협력을 증진 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은 2015년 유엔이 반 전 총장 주도 아래 모든 국가의 빈곤 종식, 경제와 사회의 양극화 완화, 사회적 불평등 해소, 지구 환경 보호 등 국제사회의 공동 번영을 위해 채택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바탕으로 한다.

또한, 글로벌 협력증진, 보편적 건강보장, 기후변화 대처를 다루는 3개의 전체 세션 및 청년, 어린이, 교육 등 다른 여러 주제에 대한 9개의 동시 세션도 마련한다.

한편, 포럼 참가비는 일반인은 5만 원, 학생은 무료이며 포럼 홈페이지(http://geef-sd.org)에서 사전 등록을 해야 한다. 모든 세션은 영어로 진행되며 우리말로 동시통역이 제공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