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밤‧주말에도 카톡…교사가 24시간 서비스센터인가요?

학부모 SNS 민원에 퇴근 없는 교사들

술 취해 메시지, 게임 친구신청까지…“휴대폰 2대 써”
뒷담화 걱정돼 페북‧인스타 접어…“스승 공경은 옛말”
일‧휴식 경계 불분명…퇴근 후 민원 가이드라인 필요



 #1. [오후 11:30] 개학일이 언제죠? 방학숙제를 다 못했는데 괜찮을까요?
 #2. [오전 6:00] 선생님 우리 애 오늘 점심 먹고 나서 약 좀 먹여주세요.
 
최근 스마트폰 사용이 증가하면서 교사들이 퇴근 후에도 학부모들의 카카오톡 문자에 일일이 답변해야 하는 등 SNS 민원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자녀가 어린 초등교에서는 교권 침해로까지 이어져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카톡’ ‘카톡’ ‘카톡’. 경기 A초 B교사는 시도 때도 없이 울리는 알림음에 가슴이 덜컹한다. 오늘은 또 어떤 학부모의 연락일까…. 개학을 전후한 요즘은 이런 현상이 더 심해졌다. 이른 새벽시간은 물론 밤늦은 시간까지 불쑥불쑥 학부모 문자가 날아들어 잠에서 깨기 일쑤다. 
 
“그나마 아이 때문이면 이해해요. 어떤 분은 밤늦게 술에 취해 학생과 전혀 상관없는 이야기를 횡설수설 하는 경우도 있고, 카카오톡 게임 친구신청을 보내기도 해요. 동료 선생님은 그래서 아예 개인용과 업무용 휴대폰 2개를 쓰더라고요.”
 
서울 C초 D교사도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주말이나 밤늦은 시간에 준비물이나 알림장, 시험범위 등을 묻는 경우가 많은데 사정상 답장을 못하면 다음날 화를 내는 학부모도 있다”며 “본인은 한번이지만 교사는 여러 명을 상대해야하는데 24시간 서비스센터도 아니고, 퇴근 후도 업무의 연장선상이라 늘 피곤하다”고 털어놨다. 사실상 교권침해라는 하소연이다.
 
인천 E초 F교사는 아예 카카오톡 단체방과 밴드를 개설해 학부모들에게 학생들 사진과 가정통신문 등을 수시로 올리고 있다. 그렇지 않을 경우 아이들에게 관심 없는 교사라는 시선과 사소한 연락이 더 많아져 견디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그는 “사람을 상대하는 일이니 어쩔 수 없다 생각하면서도 늦은 시간 흥분한 상태로 아이가 학교에서 겪은 일에 대해 항의전화를 해오면 교사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날벼락”이라고 토로했다. 
 
카카오톡 외에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휴대폰과 다양한 SNS가 연동되면서 교사들의 사생활 침해도 심각해졌다. 대구 G초 H교사는 학부모가 지난 방학 중 자신의 여행 장소는 물론 결혼과 관련된 정보들까지 이야기해 깜짝 놀랐다. 학부모들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을 보고 사생활에 대해 뒷담화를 한다는 것이었다. H교사는 그날 이후 SNS를 접었다. 그는 “휴대폰으로 소통하는 것이 일상인 시대지만 많은 교사들이 학생‧학부모 시선을 의식해 SNS를 통한 개인적인 소통은 포기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SNS 스트레스에 교사들은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다. 서울 I중 J교사는 “아무리 소통이 편리한 시대라지만 자녀한테 물어봐도 될 일을 미안함 없이 당연하게 교사에게 물어볼 때는 스승공경이 옛 말이 됐다는 것을 실감한다”며 “학교 업무에 개인 번호를 공개하는 것이 옳은지에 대해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충남 K초 L교사는 “많은 사람들이 교사가 되길 원하지만 그것은 직업적인 안정성 때문이라 생각한다”며 “실제 교사에 대한 대우와 사회적 지위는 교육자라기보다 보육사에 가까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의 돌봄 기능이 점점 강화되면서 교직을 서비스직으로 바라보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며 “학교의 교육기능 강화와 함께 학부모 SNS 민원에 대한 교육청 차원의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예람 기자 yrkim@kfta.or.kr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