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청년 창업의 꿈, 창업사관학교에서 도와드려요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상반기 교육생 150명 모집



베이비부머의 은퇴와 구조적 실업 등으로 낮은 진입 장벽의 생계형 업종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사회적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생계형 업종 이외 비과밀 업종으로 창업 촉진을 지원하며 낮은 생존율 개선에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들의 창업과 폐업이 빈번한 생계형 업종에서 비과밀업종으로 창업촉진을 위해 신사업 창업사관학교 7기 상반기 교육생 150명을 2월 28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신사업 분야의 유망한 예비창업자를 연 2회 300명 선발하여, 이론교육/체험교육/멘토링을 제공하고, 우수 졸업생은 자부담 50%일 때 최대 2천만원의 지원금을 지원한다. 올해는 특히, 양질의 교육커리큘럼과 사업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연간 450명이던 입학생을 300명으로 줄였다.

이론교육은 창업에 필요한 기초지식부터 전문기술까지 다양하게 진행되며, 참여자의 편의에 따라 들을 수 있는 온라인 교육과정도 도입했다. 체험교육은 점포체험을 통해 점포운영을 체험하게 하거나, 점포구현이 어려운 경우 오피스형 사무실을 제공해 다양한 사업을 체험할 수 있다.

초기 창업자들이 어려워하는 일반 경영/세무/회계/전문기술/사업계획서 등은 멘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기존 일대일 방식 외에도 일대다, 다대다 등 매칭방식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신청은 신사업창업사관학교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