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알바몬 조사, 성인남녀 5명 중 2명 ‘설 연휴에 알바하고파’



성인남녀 5명 중 2명은 설 연휴에 아르바이트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인남녀들이 생각하는 설 연휴 기간 적정 시급은 평균 9878원이었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는 성인남녀 1277명을 대상으로 ‘설 연휴와 아르바이트’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성인남녀의 총 40.7%가 설 연휴에 단기 알바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에 따르면 설 연휴 알바 의향은 직업 상태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먼저 ‘취준생·대학생 그룹(50.9%)’의 경우, ‘직장인 그룹(30.6%)’보다 설 연휴 알바 의향이 20.3%나 높았다. 이어 ‘미혼 성인남녀 그룹(44.0%)’이 ‘기혼 성인남녀 그룹(32.2%)’보다 설 연휴 알바 의향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인남녀들은 ‘당장의 생활비, 용돈을 벌기 위해(43.5%)’ 설 연휴기간 단기 알바를 한다고 답했다(복수응답). △평소보다 높은 급여를 받을 것 같아서(33.5%) △설 연휴 기간 동안 할 일이 없어서(29.8%) △‘평소보다 단기 알바를 쉽게 구할 수 있을 것 같아서(짧은 기간만 일하고 싶어서)(27.3%) 등도 설 연휴기간 단기 알바를 하는 이유로 꼽혔다. 
 
그렇다면 설 연휴 알바의 적정 시급은 얼마일까? 알바몬이 개방형으로 조사한 결과, 성인남녀들이 생각하는 설 연휴 적정 시급은 ‘평균 9878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인 7530원보다 2300원 가량 높은 수준이다. 직업 상태 별로 적정 시급을 집계한 결과 ‘직장인 그룹’이 평균 1만 361원, ‘취준생·대학생 그룹’이 평균 9395원으로 약 1000원 가량의 차이를 보였다.

한편 알바몬 조사 결과 설 연휴에 가장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는 명절 선물 판촉 알바 등이 포함돼 있는 ‘매장관리/판매 알바(29.6%)’였다. 다음으로 ‘사무직/사무보조(27.4%)’ ‘서비스/이벤트/안내(24.9%)’ 알바 등이 뒤를 이었다. 성인남녀들이 해당 알바를 하고 싶어 하는 이유는(복수응답), △높은 시급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32.5%) △명절에만 할 수 있는 색다른 알바라서(27.5%) △원하는 시간에만 근무할 수 있을 것 같아서(24.5%) △전공/직무를 살릴 수 있는 일이어서(19.3%) 등으로 다양했다.  


▶에듀동아 박재영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