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학부모 85%, “자녀의 레벨테스트 꼭 필요해”



3월 새 학기를 앞두고 자녀 교육에 대한 부모들의 걱정이 커지는 가운데, 학부모 10명 중 8명 이상은 자녀의 현재 실력을 확인하거나 학습 계획을 세우기 위해 레벨테스트가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었으며, 응답자의 절반가량은 실제로 자녀가 레벨테스트를 받아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업체 윤선생이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744명을 대상으로 1월 29일(월)부터 2월 4일(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53.2%가 ‘자녀 교육을 위해 레벨테스트를 받아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레벨테스트를 치르는 시기는 주로 △학원(학습지)을 옮기거나 새로 등록할 때(70.2%)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학교를 졸업하거나 입학할 때(11.1%) △매년 새 학년에 올라갈 때(10.4%) △특정 시기와 관계없이 정기적으로 본다(4.8%) 순으로 나타났다. 


레벨테스트를 치른 과목(복수응답)은 ‘영어’가 83.1%로 1위를 차지했다. △수학(42.9%) △국어·논술(22.5%)이 그 뒤를 이었으며, 이외에도 △음악·미술·체육 등 예체능(3.8%) △코딩(1.8%) △과학(1.0%) 등이 있었다. 


‘비용을 지불하고 레벨테스트를 본 적이 있는가’란 질문에는 38.4%가 ‘그렇다’고 답했다. 레벨테스트를 보기 위해 지불한 비용은 평균 2만8000원가량이었으며, ‘1만 원 이상~3만원 미만’이 70.4%로 가장 많았다. 


또한, 이들 중 32.8%는 정확한 수준 파악 등을 이유로 한 과목의 레벨테스트를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받아 본 적이 있는 것을 조사됐다. 한 과목당 동시에 치른 횟수로 ‘2번’이 53.8%로 가장 많았고, ‘3~4번’이라는 응답도 46.2%를 차지했다. 


한편,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레벨테스트의 필요성을 물어본 결과, 84.5%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71.7%가 ‘아이의 현재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기 위해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앞으로의 학습계획이나 방향을 세우기 위해서(50.1%) △아이가 그 동안 잘 배웠는지 실력 점검을 해 볼 수 있어서(41.8%) △공부에 대한 긍정적인 동기부여가 돼서(4.6%) 순이었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