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

“놀이로 수업 기대감 높여요”

초등 새 학기 고민 솔루션 <下>수업

듣기·말하기 능력부터 키우고
학습과 일상 연계해 가르쳐야…
일지 쓰면 전문성 기를 수 있어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학생들과 기분 좋은 첫 만남을 가졌다면 이제는 수업을 고민할 때다. 권영석 경기 안산창촌초 수석교사는 “새 교육과정 성취 기준을 고려해 어떤 배움이 일어나게 할 것인지 학습적인 측면과 일상생활 측면을 연계해 수업을 구성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가령 도덕 시간에 공공장소에서의 예절에 대해 가르친다면, 예절이란 무엇인지 학생들의 생각을 듣고 공공예절에 대해 토의하는 식이다. 권 수석교사는 “이 과정을 통해 학생들은 규칙 지키기와 문제 해결 능력을 자연스럽게 체득하게 된다”면서 “2015 개정교육과정에서는 결과보다 과정을 중요시하는 만큼 수업 재구성 못지않게 접근법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새로운 교육 모델을 수업에 적용할 때는 비판적으로 받아들일 것을 주문했다. 권 수석교사는 “교사 스스로 전문가라는 생각으로 우리 아이들에게 맞는, 자신만의 지도 방법을 고민하고 개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학기 초에는 수업의 기본인 듣기, 말하기 능력을 길러주는 데 집중해야 한다. 이영근 경기 군포양정초 교사는 “수업에 집중하려면 듣기, 말하기가 중요하기 때문에 특히 강조한다”면서 ‘듣기의 4단계’에 대해 설명했다. 첫 번째 단계는 보면서 듣기, 두 번째는 쓰면서 듣기, 세 번째는 대답하면서 듣기, 마지막은 질문하면서 듣기다. 

그는 ‘번개 기법’을 추천했다. 번개 기법은 질문이나 주제에 대해 순간적으로, 간단하게(낱말도 가능) 이야기 하는 활동이다. 반 전체가 한 명씩 돌아가면서 이야기 하되 생각나지 않으면 ‘통과’해도 된다. 친구가 앞서 말한 것을 이야기해도 된다. 이 교사는 “듣기와 말하기 능력을 동시에 길러줄 수 있고 수업 시간에 자연스럽게 말할 수 있는 분위기도 만들 수 있다”면서 “저학년도 충분히 할 수 있는 활동”이라고 전했다. 

학습 능력이 다른 학생들을 가르칠 때는 개개인의 재능을 활용하는 게 좋다. 친구에게 아는 것은 가르쳐주고 모르는 것은 배우면서 도움을 주고받는 것이다. 이 교사는 학생들에게 ‘모르는 것은 드러내고 아는 것은 나누자’고 가르친다. 자신이 부족한 부분을 드러내고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배움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그는 “‘틀리고 또 틀려야 진짜 내 것이 된다’고 아이들에게 말해준다”며 “특히 수학 과목을 가르칠 때 이 방법을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허승환 서울 난우초 교사는 놀이를 수업에 활용한다. 수업에 대한 기대감과 참여도를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협동심도 기를 수 있기 때문이다. 허 교사는 “놀이는 공동의 목표를 정해 진행한다”면서 “소외되는 학생 없이 반 전체가 놀이에 참여하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눈금이 표시된 빈 페트병을 마련하고 사탕이 눈금까지 가득 차면 꺼내서 나눠 먹을 수 있다고 공동의 목표를 제시했어요. 문제를 맞힌 학생에게 사탕을 주고 페트병에 넣게 했지요. 그랬더니 친구와 경쟁하기보다는 서로를 응원하더군요.”

해볼 만한 게임으로는 ‘도전 골든벨’ 과 ‘선생님을 이겨라’가 있다. ‘점심 3분 먼저 먹기’ ‘5~6교시에 원하는 친구와 짝꿍하기’ 등 학생들이 원하는 것을 공동의 목표로 삼아도 된다. 

수업에 대한 전문성을 쌓는 방법도 소개했다. 수업 일지 작성과 수업 연구회 참여가 그것. 허 교사는 “수업을 마친 후 아쉬웠던 점, 수업시간에 일어났던 일 등을 기록하는 게 좋다”며 “기억에 의존해서는 더 나은 수업을 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업하면서 부족함을 느꼈던 부분은 미루지 말고 바로 보충, 수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업 연구회에 나가 자신의 경험을 동료 교사와 나누고 배우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를 통해 자신의 수업 방법을 검증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더욱 견고히 다지는 기회가 된다. 허 교사는 “자신이 관심 있는 주제의 연구회에 참여하다 보면 긍정적인 에너지가 생겨나고 아이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