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대학 취업통계’ 올해부터 바뀐다!… “취업률 부풀리는 대학에 엄정 대응!”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018년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이하 취업통계)조사 계획을 발표하고, 각 대학과 함께 조사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취업통계조사는 2004년부터 매년 실시돼온 것으로, 2010년부터 건강보험 등 공공 DB 등을 활용하여 졸업생의 취업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취업통계가 학생 진로를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공별 취업현황과 급여 수준, 업체 규모 등 현재보다 세분화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취업통계는 2016년 8월, 2017년 2월 졸업생의 2017년 12월 31일 기준 취업 여부를 조사하게 되며, 이후 매 분기(2018년 3·6·9·11월) 마다 취업상태를 유지하는지의 여부도 함께 조사하게 된다.

취업통계조사 결과는 각 대학의 기초자료 제출, 취업여부조사(공공 DB 연계, 학교자체 조사)를 거쳐 자료 검증 후 12월에 공표하며, 세부적인 결과는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 홈페이지의 홈페이지에서 2019년 1월 중 확인할 수 있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지난 21일(수) 개최된 대학 관계자 연수에서 “취업통계가 올바르게 활용될 수 있도록 ‘취업률 1위 대학’ 등 무분별한 광고 등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면서, 

“실제 취업하지 않았음에도 취업한 것처럼 취업률을 부풀리는 악용사례는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별도의 제재방안을 강구하는 등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에듀동아 신유경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