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3월학평 절대평가 영역, 2018 수능보다 어려웠다!

한국사·영어 어려웠던 3월학평,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3월 8일 시행한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 채점 결과, 절대평가영역인 한국사와 영어는 2018학년도 수능보다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절대평가가 적용되는 필수 응시과목인 한국사의 전체 응시인원은 45만 6,250명으로 전년도 3월 45만 3천 375명보다 2천 875명(0.6%p) 소폭 증가했다. 해당 자료는 종로학원하늘교육이 수만휘, 포만한 등 온라인 카페 ‘성적표 인증’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고3 한국사 3월 1등급(40점 이상, 50점 만점)은 전체 응시 인원의 2.62%인 1만 1,969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3월학평 7.32%, 2018 수능 12.84%에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그만큼 상당히 어려웠다고 볼 수 있다.

이어서 1등급을 포함한 누적 비율인 2등급 이내 비율은 6.57%, 3등급 이내 비율은 14.04%로, 전년도 3월학평 2등급 이내 16.07%, 3등급 이내 31.31%, 2018 수능 2등급 이내 22.82%, 3등급 이내 35.04%와 비교해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역시 절대평가로 실시하는 영어영역에서 1등급(90점 이상, 100점 만점)은 전체 응시 인원의 5.41%인 2만 4,651명으로 나타났다. 1등급을 포함한 2등급 이내 비율은 16.11%, 3등급 이내 비율은 29.72%로 나타났다.

전년도 3월학평 1등급은 7.36%, 2등급 이내 비율은 18.25%, 3등급 이내 비율 31.45%였으며, 2018 수능 영어 1등급 10.03%, 2등급 이내 비율은 29.68%, 3등급 이내 비율 55.11%였다. 따라서 이번 3월학평은 상위 등급 비율이 감소해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이번 고3 3월학평에서는 국어영역도 상당히 어렵게 출제됐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국어영역의 1등급 구분 원점수는 81점(100점 만점), 표준점수 133점, 전국 백분위 95.68로 추정돼 가채점 결과 1등급 예상 점수(84점∼82점)보다도 하락해 그만큼 어려웠다고 할 수 있다.

인문계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나형도 1등급 구분 원점수는 82점으로 추정돼 가채점 결과 1등급 예상 점수(85점∼84점)보다도 하락해 역시 어려웠다.

반면에 수학가형은 1등급 구분 원점수가 92점으로 추정돼 가채점 결과(1등급 컷 92점)와 대체로 일치하고 있다

섣부른 수능 예측 금물! 3월학평으로 학습전략 세워라

이번 고3 3월 학력평가가 가지는 의미는 재학생 기준이기는 하지만 자신의 전국적 위치를 객관적으로 알 수 있는 시험이다.

다만, 수학가형은 ‘기하와 벡터’, 수학나형은 ‘확률과 통계’, 과탐II과목 등이 출제되지 않고, 재수생이 응시하지 않는 시험이기 때문에 3월학평의 결과로 2019학년도 수능까지 예측하는 것은 무리다. 따라서 학생들은 3월학평 결과를 너무 절대화할 필요는 없다.

3월학평은 현재 재학생 기준의 자신의 위치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고, 그 결과로 자신의 취약점과 강점 등을 파악해 구체적인 학습전략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상위 등급대의 학생들은 영역(과목)별로 부족한 단원이나 문항 유형을 찾아 내용 이해와 문제 풀이를 통해 보완하고, 중위 등급 이하의 학생들은 기본 개념을 이해하고 틀린 문항 유형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 연습을 하도록 한다.

특히 영어영역은 절대평가로 자신의 위치를 가늠해보는 것이 매우 쉬울 뿐만 아니라, 수능에서 가장 빠르게 점수를 올릴 수 있는 과목이기도 하다. 따라서 상위권 학생들은 자신의 실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중위권 학생들은 시간을 투자해 상위권 등급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특히, 탐구(과탐) 영역의 반영 비중이 높은 자연계열(이과) 학생들은 적어도 과학탐구 1과목만큼은 1학기 중으로 완벽하게 대비하는 것이 좋다.

또한 이번 3월학평 결과로 학생부 내신 정도와 수능 등급 수준을 고려해 자신의 상황에 최적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대입 계획의 기반을 다져야 한다. 특시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있는 전형과 한국사 필수 응시를 조건으로 하는 전형 등을 꼼꼼히 살펴보아야 한다. 고3에 들어서 처음으로 구체적인 대입전략을 세워보는 만큼, 학교 선생님들이나 입시의 많은 경험을 지닌 분들의 조언을 들어 볼 필요가 있다.

한국사, 대학별 반영방법을 먼저 확인하라

이번 3월학평 난이도만 가지고 수능 한국사가 지나치게 어렵게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은 아직 이르기 때문에 앞으로 6월 7일(목) 평가원이 주관해 출제하는 6월 모의평가 결과를 관심 있게 지켜보아야 할 사항이다.

만일, 평가원 모의평가까지 종전보다 어렵게 출제되는 경향을 보인다면 그동안 평이한 수준으로 대비했던 한국사 학습 방법을 난이도 있는 문제까지 포괄해 공부하는 것이 필요하다.

다만, 수능 한국사는 대학별로 수시 및 정시에서 반영할 때, 무조건 1등급을 원하는 것은 아니므로 대체로 3등급 이내(원점수 30점 이상, 50점 만점)를 받으면, 수능 최저학력기준 통과나 정시 가산점을 받을 때 손실이 없으므로 수험에 대한 큰 부담은 가질 필요는 없다.

더 나아가 대학에 따라서는 한국사 4등급(원점수 25점 이상), 5등급(원점수 20점 이상)까지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으므로 전형 시기별로 목표 대학에 맞추어 최소한 어느 정도까지 한국사 등급을 받아야 할지를 보고 대비하도록 한다.

2019학년도 수능 한국사에 대한 대입 반영 방법은 수시에서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이나 응시여부 확인으로, 정시에서는 주로 가산점 부여 방식으로 반영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고려대는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일반전형, 학교추천I전형, 학교추천II전형에서 한국사 성적이 인문계열은 3등급 이내, 자연계열은 4등급 이내가 돼야 하고, 연세대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전형에서 한국사는 인문, 자연계열이 모두 4등급 이내가 반영된다. 정시에서는 서울대의 경우에 3등급 이내는 감점이 없지만 4등급부터 등급당 0.4점씩 감점하고, 연세대는 4등급 이내는 10점의 가산점이 부여되고, 5등급은 9.8점 등이 가산된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