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교육부, 4차산업혁명 선도할 10개 대학 선정

융합지식과 4C 능력을 갖춘 문제해결형 인재 양성



교육부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이하 LINC+)사업의 일환으로, 신규 지원할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이하 혁신선도대학)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LINC+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 지원 대학 최종 심사결과, 5개 권역별로 1개 대학 이상이 포함된 총 10개 대학을 선정했다. 이들 10개 혁신선도대학은 각 1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스마트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스마트 팩토리, 인공지능 로봇 등의 신산업 분야를 선도할 대학을 선정했다.

혁신선도대학 사업은 49개 대학에서 신청서를 받아, 서면평가(1차)와 대면평가(2차)를 거친 후 LINC+사업관리위원회에서 최종 심의·확정했다. 평가위원회는 학계와 연구계, 산업계 관련 전문가로 구성됐고, 대학이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대상으로 서면평가를 실시해 1차로 15개 대학을 선발했으며, 이들 15개 대학들을 대상으로 2차 발표 및 토론평가를 거쳐 최종 10개교를 선발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융합지식과 4C 능력을 갖춘 문제해결형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혁신선도대학 사업은, 대학 내 지속가능한 교육혁신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따라서 대학에서 제시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교육혁신 계획이 실현가능하며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수립됐는지를 주요 평가요소로 봤다. 교육과정의 편성, 인력의 직무능력 검증, 교육성과 검증 및 성과관리 체계 구축 등에 지역사회와 관련 기업 등의 참여가 이루어지는지에 대해도 평가했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10개 혁신선도대학이 지역사회 및 유망 분야 기업체와의 협조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대학 혁신 생태계 조성의 주체로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