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책과 장미·라이프러리…광화문서 22~23일 성대한 '책 축제'

'2018 책의 해' 첫 행사…책드림 행사에 도종환 장관 등 참여
저자와의 만남·가고싶은 서점·북콘서트·북 그라운드 등 풍성

오는 22~23일 서울 광화문광장 녹색의 잔디 위에서 풍성한 책의 향연이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책의해조직위원회가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4월23일)을 맞아 광화문 일대에서 이틀간 책 축제 '누구나 책, 어디나 책'을 개최한다.
 
출판 부흥의 원년을 만들기 위한 '2018 책의 해'를 빛낼 첫 대국민 행사로, 매년 청계광장에서 열던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 행사를 광화문광장으로 장소를 옮겨와 연다.

23일 낮 12시30분 세계 책의 날인 4월 23일을 상징하는 423명의 시민에게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독서단체 관계자들이 직접 책과 장미꽃을 증정하는 '책드림' 행사가 열린다.

광화문 잔디광장에서는 시멘트와 아스팔트로 이뤄진 도시의 일상 공간을 도서관과 서재로 꾸미는 '라이프러리(lifrary=life+library) - 삶의 도서관'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삶의 도서관'은 이번 행사 후에도 전국 여러 곳으로 장소를 옮겨가며 '책의 해'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광화문광장 한켠에는 사진 찍기에 좋은 책 모양의 멋진 조형물로 꾸며진 '포토 존'과 어린이들이 책 속에서 뒹굴며 놀 수 있는 '북 그라운드'가 마련된다.
 
'대한민국 독서대전' 개최 도시들인 군포, 전주, 김해시와 책·저작권·독서 관련 단체들의 부스도 들어선다.

'저자와의 만남' 프로그램에선 화제작의 주인공들을 만나볼 수 있다. 22일은 '조선 산책'의 저자 신병주 교수를 비롯해 임승수, 안건모, 이지혜 작가를, 23일은 '검사내전'의 김웅 검사와 김진호, 경혜원, 권정현 작가가 참여한다.

최근 화제를 모은 독립책방 20곳에서 개성 넘치는 '가고 싶은 서점'의 모습을 보여주고, 망고서림, 고요서사 등 독립책방과 책 내용을 소재로 재미난 이야기를 나누는 팟캐스트 공개방송도 열린다.

세종대왕 동상 앞에 마련되는 특설 무대에선 북콘서트, 책 낭독 공연이 이어진다. 북콘서트에선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22일)와 유현준 홍익대 건축학과 교수(23일)가 독자들과 만난다.
 
이 밖에도 행사는 작가에게 보내는 편지, 책갈피 만들기, 만화(웹툰)에 말풍선 채우기, 시·소설 쓰기와 같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로 채워진다. 

자세한 사항은 책의 해 누리집(www.book2018.org)과 독서포털 독서인(www.readi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