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중간고사 끝! 5월 연휴 여행계획 세우는 사람 모여라



시험기간이 끝나면 떠날 궁리로 가득한 대학생들, 특히 5월에는 7일(월)과 22일(화) 공휴일이 껴있어 여행계획을 짜기도 좋다. 시험과 성적 압박으로부터 벗어나 오는 5월 훌쩍 여행을 떠날 이들을 위해 국내외 여행지 4선을 뽑아봤다.  

○ 봄기운 물씬 낭만여행 ‘여수-순천-보성’ 

봄의 운치와 낭만을 제대로 만끽하고 싶다면, 2박 3일로 ‘여수-순천-보성’을 찍고 오자. 먼저 여수에는 바다해양생태를 한 눈에 보는 아쿠아플라넷, 봄기운에 흠뻑 취할 수 있는 꽃들의 섬 오동도 등의 필수 여행코스가 있다. 저녁엔 여수 해상케이블카를 타고 해안가를 내려다보며 버스커버스커의 ‘여수밤바다’를 들어보자. 그야말로 낭만여행의 화룡점정이 될 것. 

여수의 밤을 뒤로하고 향하게 될 다음 동선은 순천. 순천은 관광지 간 거리가 다소 멀어, 뚜벅이 대학생들은 순천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해도 좋다. 순천 첫 행선지로는 세계 5대 연안습지로 꼽히는 순천만습지를 추천한다. 관광객들이 몰리지 않는 오전 시간대에 방문해, 한적한 갈대밭과 광활한 갯벌에서 고요한 자연의 아름다움에 집중해 볼 것. 특히 5월에는 막 새로 자라난 갈대들로 유난히 푸른 경관이 펼쳐진다. 또 순천만습지 티켓으로 순천만국가정원 입장도 가능한데, 5월 말까지 순천만국가정원 봄꽃축제가 진행된다 하니 참고하라.

마지막 날은 이른 새벽 일어나 보성 대한다원으로 출발하자. 해 뜨기 전 자욱하게 안개가 깔린 녹차밭은 환상 그 자체. 탁 트인 초록빛 녹차밭에 발을 내딛는 순간, 짙은 봄내음에 사로잡힐 것. 또 5월 18일(금)~22일(화) 다향대축제가 열려 다양한 차문화 행사도 마련된다. 
   
○ 안빈낙도, 유유자적 힐링여행 ‘증도’ 
  
부지런히 이곳저곳을 탐방하는 코스여행도 좋지만, 한 곳에 진득하게 머무는 단일지역여행도 좋다. 가령 아시아 최초 슬로우시티(Slow City)로 지정된 신안 증도는 어떨까. 때 묻지 않은 자연생태가 보전된 증도에서 마음을 어지럽히던 고민들은 잠시 내려두고, 해송숲길과 해변도로, 갯벌 위 짱뚱어다리 위를 거닐며 느림의 미학을 실천해보도록. 더불어 갯벌생태전시관, 천일염박물관 등 흥미로운 전시공간과, 증도의 별미음식 짱뚱어탕 몸보신은 덤이다. 

○ 가성비甲 에너지 충전여행 ‘다낭-호이안’ 
  
가정의 달 5월, 가족과 함께 가기 제격이다. 저렴한 물가로 맛있는 음식을 실컷 먹고, 푹 쉴 수 있는 ‘휴양지’의 정석으로, 부모님도 호불호 없이 좋아할 곳이다. 또한, 지역이 넓지 않아 구체적인 계획 없이도 편안한 자유여행이 가능. 3박 4일 또는 4박 5일 일정을 추천하며, 관광보다 휴양을 원한다면 리조트 시설이 잘 갖춰진 다낭이 좋다. 여기저기 거리를 걷는 탐방을 원한다면 호이안에서 더 많은 시간을 계획하면 되겠다. 먼저 다낭에 도착하면, 리조트에서 뒹굴뒹굴하며 시험기간으로 지쳐있던 심신을 달래자. 햇볕이 가라앉는 오후에는 세계 6대 해변 중 하나인 미케해변에서 여유롭게 해수욕을 즐겨볼 것. 이외에도 다낭절경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거대 사찰 영흥사, 산 전체가 대리석으로 이뤄진 오행산 등 유적지는 필수 방문명소다. 더불어 비만 오지 않는다면, 세계에서 가장 길다는 바나힐 케이블카도 탈 수 있을 것이다.  

실컷 휴양을 즐겼다면, 다음은 마을이 통째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호이안이다. 발을 내딛는 곳마다 전통목조가옥과 아기자기한 카페 등 이국적인 풍경들이 펼쳐지는 곳이다. 다낭에서 로컬버스로 40분 정도가 소요되지만, 한국 돈으로 약 2만원이면 편하게 택시로 이동이 가능하다. 특히 밤이 되면 호이안 마을 전체에 랜턴이 켜지는데, 그 모습이 장관이다. 

○ 가까운 아시아에서 느끼는 이국적 분위기 ‘마카오-홍콩’ 

비행기로 3시간 내외 거리로, 짧은 연휴에도 다녀올 수 있는 여행지다. 다른 여행지와 비교해 이국적인 분위기가 보다 강하며, 대중교통이 매우 편리한데다 거리 치안도 좋아 여행초보자에게도 안성맞춤. 특히 5월에는 ‘마카오 예술축제’가 한 달 내내 이어져 가는 곳곳 음악과 공연 등 예술행사를 즐길 수 있다. 올해 예술축제에서 펼쳐지는 공연의 일정을 확인해 여행계획을 짜보는 것도 좋다. 먼저 마카오에서는 유럽풍 건물들이 빼곡한 세나도 광장, 성 바울 성당 등을 방문해 이국적인 분위기에 취하며, 해외여행에 온 기분을 제대로 느껴보자. 추가로, 마카오의 로드 스토우 에그타르트는 꼭 맛봐야 할 먹거리.  

다음 행선지 홍콩은 마카오에서 페리(배)를 타고 쉽게 이동이 가능하다. 뭐니 뭐니 해도 홍콩하면 ‘쇼핑.’ 그중에서도 최고의 쇼핑천국으로 꼽히는 번화가 침사추이는 다양한 구경거리로 눈이 즐겁다. 더불어 침사추이 시계탑 부근은 매일 밤 8시 펼쳐지는 화려한 음악·레이저쇼 ‘심포니 오브 라이트’ 관람을 위한 명당이니 놓치지 말 것. 그리고 한 가지 더. 세계 3대 공연 중 하나 ‘하우스 오브 댄싱 워터’는 기회가 되면 꼭 보기를 추천한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