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인천청소년문화센터 ‘다락’… 제18회 청소년문화예술경연대회 예선 운영



인천청소년문화센터‘다락’(소장 이근화)은 25일(토), 문학시어터에서 ‘제18회 청소년문화예술경연대회’예선전을 개최했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하는 ‘제18회 청소년문화예술경연대회’는 인천지역을 대표하며 역사와 전통이 있는 문화예술 축제로 인천지역 청소년 동아리활동을 활성화하고, 청소년들의 문화역량을 높일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써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인천청소년문화센터가 주관하며, 인천광역시의회와 인천광역시교육청, 인천광역시청소년단체협의회, 인천광역시청소년활동진흥센터, 가천대학교, 인천가톨릭대학교, 인천대학교가 후원하는 ‘제18회 청소년문화예술경연대회’는 인천 내 초․중․고 청소년 문화예술 동아리를 대상으로 댄스와 전통, 중창과 기악 및 기타 영역으로 나누어 진행되었으며, 단 25개 동아리가 본선 행 티켓을 손에 거머쥐게 되었다.

이번 대회의 심사에는 김영미(댄스)심사위원, 조성돈(전통)심사위원, 조희정(중창, 기악 및 기타)심사위원이 참여해 대회의 공정성과 질을 더욱 높여주었다.  

인천청소년문화센터 이근화 소장은“청소년문화예술경연대회가 학원 등의 전문적인 교육을 받지 못하는 청소년들에게도 재능과 꿈을 발휘할 수 있는 무대 경험이 되어 그들의 문화역량을 높일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는 9월 8일(토), 본선에 진출하는 25개 동아리들의 무대가 부평구청소년수련관에서 진행되며, 인천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석해 청소년들의 공연 관람이 가능하다.  

자세한 참여 안내는 인천청소년문화센터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