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전국 최초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로 놀러가요!

청계천 헌책방 책 12만권이 한곳에

서울 청계천 헌책방 거리의 도서들을 만날 수 있는 전국 최초의 공공 헌책방이 문을 연다.

서울시는 3월 27일 송파구 신천 유수지 내 옛 암웨이 창고를 리모델링한 '서울책보고' 개관식을 연다고 밝혔다.

이곳은 지상 1층, 1465㎡ 규모로 조성됐다. 기존 도서관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독립출판물과 명사의 기증도서 컬렉션까지 총 13만여권의 책을 만날 수 있다.

서울책보고는 단순한 헌책 판매처가 아니라, 점차 설 곳을 잃어가는 헌책방과 독자를 연결하는 플랫폼 역할도 맡는다. 청계천 헌책방 거리를 지켜온 동아서점, 동신서림 등 25개 헌책방이 참여해 이들이 소장한 12만여권의 헌책을 전시한다. 수십년 동안 헌책방을 운영한 노하우를 그대로 옮겨오기 위해 25개 헌책방별로 서가를 꾸몄다.

이곳에서 위탁 판매하는 헌책의 종류와 가격은 모두 각 헌책방 운영자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확정했다. 10%대의 수수료를 제외한 나머지 수익은 헌책방에 돌아간다.

'책벌레'를 형상화한 구불구불한 긴 통로를 따라 양옆으로 연결된 철제서가 32개에 약 12만여권의 헌책을 배치했다. 또 독립출판물 2130여권의 열람공간, 명사 기증도서 1만여권 전시공간, 공연과 문화프로그램이 열리는 아카데미 공간, 북카페도 있다.

특히 독립출판물은 대형 출판사가 아닌 개인이나 소수가 기획부터 판매까지 직접하는 특성상 재발행을 하지 않은 경우가 많은데 이곳에서 만날 수 있다. 시는 독립서점들과 협업해 매년 400여권의 책을 추가로 구입한다는 계획이다.

명사 기증도서 공간에서는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와 심영희 한양대 석좌교수 부부가 서울도서관에 기증한 도서들을 만날 수 있다. 두 학자가 지식을 시민들과 함께 공유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은 공간이다. 두 교수가 직접 밑줄을 긋고, 귀퉁이에 메모한 손때 묻은 장서들로 채워졌다.

서정협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서울책보고는 오래된 책에 새로운 가치를 입히는 복합문화공간"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서울책보고에서 헌 책의 가치를 발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