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뉴스

[2021 학과별 선택과목 가이드] 선택과목 잘못 고르면 대입 망한다?

-내 진로 희망과 맞는 '선택 교과' 고르려면? 
-내가 공부하고자 하는 과목이 우리 학교에 개설되지 않는 경우, 주목하자! 
-남들과 차별화되는 자신만의 장점 부각하려면 '능동적인 자세'로 학교생활에 임하라 

*사진 출처=클립아트코리아 


2021학년도 대입을 치르는 올해부터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된다. 문·이과 통합과정을 통해 획일화된 교육과정에서 벗어나 자신의 진로목표에 맞는 과목 선택이 가능하도록 학생의 선택권이 강화됐다. 하지만 처음으로 시행되는 해인 만큼 명확한 가이드라인이 정립되지 않다 보니 어려움을 토로하는 학생들이 많다. 

각 전공 계열별로 진로에 따른 과목 선택의 중요성이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현재 개설된 필수 교과 및 선택 교과 중에서 자신의 전공과 연계해 도움이 될 만한 교과목을 선택한다면 대입을 치를 때 유리할 것이다.

하지만 학교에 자신이 원하는 선택 과목이 개설되지 않았다고 해서 좌절할 필요는 없다. 남들과 차별화되는 학생부를 만드는 건 학생 개인의 역량과 '능동적인 태도'기 때문이다. 오늘은 진로 희망과 맞는 '선택 교과' 고르는 방법을 알아보자. 

내 진로 희망과 맞는 '선택 교과' 고르려면?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학교생활 방안 및 과목선택에 대한 가이드를 제시하기 위해 서울대에서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고교생활 가이드북 (개정판)’을 발표해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해당 자료에서는 각 전공별 재학생들이 자신이 전공 학습을 진행하면서 중요하다고 느끼는, 나아가 현재 개설된 필수 교과 및 선택 교과 중에서 해당 전공과 연계해 고교 생활 중 도움이 될 만한 교과목이 무엇인지에 대해 정리해 조언하고 있다. 


■ 전공 계열별 선택교과 참고 리스트 


*출처: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고교생활 가이드북(개정판), 서울대학교
*해당 자료 중 학생 인터뷰 내용 재편집



전공적합성 및 필요성 판단해 선택 과목 정하라 


해당 내용을 요약하자면, 대부분의 전공에서 국어, 영어, 수학 등의 기초 주요 교과들의 중요성을 공통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이를 통해 문·이과 계열을 떠나서 주요 교과목에 대해서는 어느 하나 소홀함 없이 기본적인 소양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또한 일반 선택 및 진로 선택 과목을 선정함에 있어 단순히 성취도 달성의 유불리로만 판단하기보다는 전공적합성 및 필요성에 근거해 선택에 대한 구체적인 판단 기준을 세울 필요가 있다.

이때, 타학생들이 많이 선택하지 않는 과목이라도 자신의 희망 전공과 진로 목표 달성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과목들에 대해서는 고등학교 때부터 적극적으로 학습할 것을 조언하고 있다. 

학교에서 제시하는 특정 과목에 대한 기본 이수 단위를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선택교과의 개설 여부 및 유·불리 등을 담임 교사 및 교과 담당 교사와의 상담을 통해 구체화시킬 필요가 있다. 


내가 공부하고자 하는 과목이 우리 학교에 개설되지 않는 경우, 주목하자! 

많은 학생들이 선택하는 주요 교과 및 인기 교과들에 대해서는 개설 여부에 대한 고민을 크게 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해당 과목 교사가 부재하거나 소인수 과목인 경우 과목 자체가 개설되지 않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러한 경우 공동교육과정을 통해 일정 부분 문제를 해소할 수 있지만 이 마저도 형편이 여의치 않은 학교들이 있다. 

개정 교육과정이 제도적으로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여타 환경적 제약으로 인해 아직까지 교육 여건이 충분히 마련되지 못한 학교들이 적지 않다. 또한 이러한 사실을 대학에서도 충분히 감안을 하고 있기에 특정 과목을 수강하지 못했다고 해서 불이익이 있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것은 그러한 환경적 제약 속에서 자신이 원하는 공부를 지속하고자 어떠한 노력을 해왔는지, 그에 대한 노력의 과정과 배우고 느낀 점을 어필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아래 몇 가지 내용들을 주목해 보자. 


1. 고교 생활 중 현실적으로 이수할 수 있는 과목을 최대한 열심히 공부할 것 

2. 관심 분야에 대한 다양한 독서, 배우고 느낀 점에 대한 기록의 생활화 

3. 국어, 영어, 수학 등 모든 학문의 기본적인 토대가 되는 기본 교과 학습에 충실할 것 

4. 신문 사설 등을 읽고 해당 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 및 논점을 정리하고 표현해 볼 것 

5. K-MOOC, TED 등 인터넷 영상 매체를 통해 자신의 흥미에 맞는 학습을 시도할 것 

6. 교과 학습 속에서만 학습을 시도하지 말고 주체적으로 필요한 공부를 찾아서 해 볼 것 

7. 피어튜터링(Peer Tutoring)을 통해 자연스러운 학습 환경 마련하기 (가르치며 공부하기) 

*출처: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고교생활 가이드북(개정판), 서울대학교 
*해당 자료 중 학생 인터뷰 내용 재편집


남들과 차별화되는 자신만의 장점 부각하려면 '능동적인 자세'로 학교생활에 임하라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입시에서 과목 선택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얼마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자세로 자신의 진로 목표를 구체화시켜 왔으며, 성실하게 학교 생활에 임했는가를 보여주는 것이다. 결국 자신이 선택한 과목에서 최선을 다하고 부족한 부분을 끊임없이 개선해 나가는 노력을 보여줄 수 있다면 남들과 차별화되는 자신만의 장점을 구체적으로 어필할 수 있을 것이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대학에서는 단순히 전공 관련 심화과목 이수여부에 따라 학생들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다. 소속 학교의 교육과정 및 환경 여건을 파악해 해당 학생이 입학 후 충분히 전공과목을 학습할 역량을 갖추고 있는지를 종합적으로 평가하므로 전공적합성과 관련된 학업태도 및 탐구활동 등의 과정에 초점을 맞추어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388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