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패스트푸드 먹는 초중고생 계속 늘어…남고생 비만율 20% 돌파

학생건강검사 표본조사…초·중학생 평균신장↑·고교생은 '제자리'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햄버거·피자 같은 패스트푸드를 먹는 중·고교생 비율이 8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고교생 비만율은 16.5%로 지난해보다 0.9%포인트 높아졌는데 특히 남고생 비만율은 20%를 넘어섰다.

교육부는 '2016년도 학생 건강검사 결과'를 표본 분석했더니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전국 765개 표본학교 학생 8만2883명의 신체발달 상황·건강조사 결과와 초등학교 1·4학년, 중·고교 1학년 학생 2만7671명의 건강검진 결과를 분석한 것이다.


◇ '밥심'은 옛말…햄버거·라면 먹고 아침은 거르고

영양·식습관 지표를 보면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학생과 라면을 먹는 학생은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햄버거·피자 등을 먹는 비율은 초등학생이 64.6%, 중학생이 76.1%, 고등학생이 77.9%로 2015년보다 각 1.2∼1.7%포인트 상승했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라면을 먹는 비율 역시 초등학생이 74.5%, 중학생이 86.6%, 고등학생이 80.5%로 전년 대비 각 1.2∼2.9%포인트 올라갔다.

이에 비해 채소를 매일 먹는 비율은 초등학생이 30.7%, 중학생이 28.0%, 고등학생이 22.6%였는데 중학생은 전년보다 0.1%포인트 상승한 반면 초등학생과 고등학생은 각 1.2%포인트와 1.4%포인트 하락했다.

아침밥을 거르는 학생 비율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높아졌는데, 초등학생이 4.2%, 중학생이 12.6%, 고등학생이 16.8%이었다. 2015년보다 0.3∼1.7%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일주일에 사흘 이상 숨차거나 땀나게 운동하는 초등학생 비율은 2015년 57.0%에서 지난해 57.7%로 상승한 반면, 중학생(36.5→35.8%)과 고등학생(25.6→24.4%)은 이처럼 운동하는 비율이 낮아졌다.

하루 2시간 이상 텔레비전(TV) 앞에 앉아있는 초등학생 비율은 33.5%로 2015년(32.7%) 조사 당시보다 소폭 높아졌지만, 하루 2시간 이상 인터넷이나 게임을 하는 초등학생 비율은 이 기간 15.0%에서 19.6%로 5%포인트 가까이 상승했다.


◇ 높아지는 비만율…초·중학생 키 컸는데 고교생은 제자리

패스트푸드와 라면을 자주 먹고 숨차게 뛰어다니는 시간은 줄면서 비만율은 높아지는 추세다.

전체 학생 비만율은 16.5%로 전년(15.6%)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2009년(13.2%)에서 2010년(14.3%) 사이 1.1%포인트 상승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라갔다.

비만율은 학생 체중이 성별·신장별 표준체중을 얼마나 초과하는지 백분율로 계산해 경도(20% 이상 30% 미만)·중등도(30% 이상 50% 미만)·고도(50% 이상)비만으로 구분한다.

지난해 경도비만 학생은 8.1%, 중등도비만은 6.6%, 고도비만은 1.9%였다.

지역별로는 도시보다 농어촌(읍·면)지역, 성별로는 여학생보다 남학생, 연령별로는 초·중학생보다 고교생 비만율이 높았는데 특히 남고생 비만율이 20.5%를 기록하기도 했다.

키와 몸무게를 보면 지난해 평균 키는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은 152.1㎝로 10년 전인 2006년(150.0㎝)보다 2.1㎝ 커졌고,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은 152.3cm로 10년 전(151.0cm)보다 1.3cm 커졌다.

이에 비해 고3 남학생 지난해 평균 키는 173.5cm로 10년 전(174.0㎝)보다 0.5㎝ 작아졌고, 고3 여학생 역시 160.9cm로 10년 전(161.1cm)보다 0.2cm 줄어 성장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 지난해 평균 몸무게는 48.2kg, 초등학교 6학년 여학생은 45.5kg으로 10년 사이 각 3.5kg과 1.8kg 늘었고, 고3 남학생은 같은 기간 몸무게가 68.2kg에서 70.0kg으로, 고3 여학생은 55.4kg에서 57.2kg으로 1.8kg씩 늘었다.

맨눈 시력이 0.7 이하인 학생은 전체의 55.7%로 지난해보다 1.0%포인트 상승했는데 이 비율은 최근 5년간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초등학교 1학년은 눈이 나쁜 학생이 25.7%였지만 중학교 1학년(67.8%)과 고등학교 1학년(74.1%)으로 올라가면 눈 나쁜 학생 비율이 높아졌다.

충치를 앓는 학생 비율은 23.8%였다.

교육부는 앞으로 비만 학생을 대상으로 대사증후군 선별검사를 시행하게 하는 등 '학교건강검사규칙' 개정을 추진하고, 체육수업과 학교 스포츠클럽을 활성화해 학생들의 신체활동을 늘려갈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소아·청소년 비만을 예방하려면 가족의 관심이 중요하다"며 "아이들의 올바른 식습관 형성과 꾸준한 운동을 위해 학부모가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윤진 기자  kyj@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