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한콘진, ‘GDC 2017’... 국내 첨단 게임기술 세계 시장 선보여

가상현실(VR) 기술·게임 전시 및 해외 비즈니스 상담 진행


[스쿨iTV] 문체부(장관 직무대행 송수근)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직무대행 강만석)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GDC 2017(Game Developer Conference, 이하 GDC)에서 국내 문화기술(CT; Culture Technology)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문화기술 공동관’을 3월 1일부터 3일까지 사흘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GDC는 매년 약 450개국, 2만 8천여 명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 게임 관련 행사로 전 세계 게임 개발자 및 관련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게임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로 31회를 맞은 GDC는 지난 달 2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컨벤션 센터(Moscone Convention Center)에서 개막했으며, 이달 3일까지 열린다.

이번에 한콘진이 운영하는 문화기술 공동관에는 ▲비햅틱스 ▲넷텐션 ▲브로틴 ▲씨투몬스터 ▲그램퍼스 등 총 14개의 국내 게임 개발·유통배급사가 참가했으며, 전 세계의 게임관련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기술․제품 전시 및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GDC 한국공동관 현장사진_1

참가업체들은 올해 글로벌 게임시장의 가장 큰 화두로 떠오른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게임을 두루 선보였다.

이브이알 스튜디오의 강력한 스토리텔링 VR 어드벤쳐 게임 ‘프로젝트M’과 티팟스튜디오의 가상현실 퍼즐 어드벤처 게임 ‘잊혀진 마법사의 방(Forgotten Chambers)’, 엔플로이드의 1인칭 스페이스 슈팅 게임 ‘아크 파이어 VR’이 대표적이다. 

또 브로틴은 VR 1인칭 게임 ‘트레스패스(TRESPASS)’, ‘TTORING Adventure VR’을 선보였으며, DEC코리아는 모바일 VR게임 ‘The M’, ‘갤럭시 오딧세이(Galaxy Odyssey)’와 AR 게임 ‘아레나(ARena)’를 공개했다. 

기술 전시 및 체험에서도 국내 기업들의 출품작이 돋보였다. 비햅틱스는 3D 공간에서의 트래킹(Tracking)에 최적화 된 햅틱 기기 ‘택토시(Tactosy)’를 공개했으며, 리얼감은 포스피드백 디바이스 ‘리얼감(Realgam)’을 전시해 방문객들에게 실감나는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오코스모스는 국내 최초 가상현실 컨트롤러와 스마트 다기능 리모콘을 출품했으며, 감성놀이터는 입체음향을 심리치유에 적용한 색다른 VR 콘텐츠 ‘숲의 메시지’와 ‘따스한 겨울’을 전시했다.

지난해에 이어 GDC에 2년 연속 참가한 게임 사운드 개발업체 스튜디오 도마는 스웨덴의 엘리아스 소프트웨어 AB(Elias Software AB)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게임 오디오 기술의 교류 협력 및 수준 높은 문화기술 구축을 도모할 예정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진규 문화기술진흥본부장은 “게임기술을 통한 신(新)한류를 이룰 수 있도록 VRㆍAR 분야 문화기술 연구개발 지원 등 게임업체의 해외진출 교두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