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오염된 환경 때문에 5세 이하 어린이 매년 170만명 사망

WHO "실내외 대기오염·간접흡연·위생불량 등 개선 시급"

▲ 죽어가는 어린이들...우리는 지속가능한 세상을 후손에게 물려주고 있는가?

"대기와 수질 오염간접흡연 등 유해한 환경 때문에 전 세계에서 5세 이하 어린이 170만 명이 해마다 죽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6일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내어놓고 "예방할 수 있는 환경적 위험 요소로부터 어린이들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 시급하다"며 각국에 대책 시행을 촉구했다.


WHO는 '지속가능한 세계를 물려주고 있는가? : 어린이 보건과 환경 지도'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생후 1개월~5세 어린이의 사망 원인 가운데 4분의 1을 차지하는 설사말라리아폐렴 같은 질환들은 깨끗한 물과 취사연료 등의 보급 등을 통해 위험 환경 요인들을 줄이면 예방할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유해 요인에 노출되는 일은 자궁 속에서부터 시작되며 영유아기 때 실내외의 대기오염과 간접흡연식품과 생활용품 속 각종 화학물질과의 접촉으로 계속된다"면서 "어린이의 장기와 면역체계는 발달 과정에 있고 신체와 호흡기관들도 작아 더러운 공기와 물 등에 더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어릴 때부터 폐렴 등 각종 질환으로 사망하며 천식 등 만성 질환심장병뇌졸중암 등으로 성인이 되어서도 고통받게 된다고 밝혔다.


인간의 건강과 환경적 위해 요소들
▲ 인간의 건강과 환경적 위해 요소들


WHO의 공중보건·환경·사회적 요인 담당 국장인 마리아 네이러는 각국 정부와 관련 기관들이 수질개선과 더 청정한 연료 보급 등 오염을 줄여 어린이들에게 더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데 투자하면 엄청난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각국 정부 당국에 적극적인 관련 정책 추진을 촉구했다.


한편, WHO는 이날 별도로 출간한 '나의 미래를 오염시키지 마라어린이 건강에 환경이 미치는 영향'보고서에서 5세 이하 어린이 사망과 관련한 주요 환경적 위험 요소들을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실내외 대기오염과 간접 흡연 등으로 인해 폐렴을 비롯한 등 호흡기 감염으로 매년 57만 명이 사망한다.


깨끗한 물 부족과 위생 불량으로 인한 설사 등으로 인한 사망자가 361천 명이며보건시설의 위생 미흡 등에 따른 사망자는 27만명이다.


모기 서식지 제거와 소독 등으로 막을 수 있는 말라리아 사망자가 20만명독성물질 중독과 추락 및 익사 등 뜻밖의 부상으로 인한 사망자도 20만명으로 추계했다.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하는 각종 식품과 생활용품 에서 나오는 독성 화학물질들도 어린이 건강을 위협하는 중요 요인임을 설명한 그림.
▲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하는 각종 식품과 생활용품 에서 나오는 독성 화학물질들도 어린이 건강을 위협하는 중요 요인임을 설명한 그림.


전기 및 전자제품 쓰레기에서 나오는 유독성 성분들이 어린이 뿐만아니라 성인에게도 지능 및 집중력 저하폐손상암 등 각종 질환을 일으키고 있지만전자쓰레기 발생량은 2014~201819% 증가하면서 연간 5천만입방톤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5세 이하 어린이 11~14%가 천식을 앓고 있는데 이 가운데 약 절반(44%)이 환경 요인 때문으로 평가되며 실내외 대기오염간접흡연습기와 곰팡이 등이 천식을 악화시킨다.


'나의 미래를 오염시키지 말아 주세요'
▲ '나의 미래를 오염시키지 말아 주세요'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