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우리집에 왜 왔니' 노래, 위안부 강제징용 정당화라는 의혹 벗었다

-한국 전통놀이 10개 중 4개에서 일본 놀이노래 영향 발견 

*사진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우리집에 왜 왔니'가 일본에서 유래한 전통놀이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그동안 '우리집에 왜 왔니'는 위안부 인신매매를 묘사한 일본 노래에서 유래했다는 의혹이 있었다. 지난해 학계 일각에서는 '우리집에 왜 왔니'가 일본의 놀이 노래인 '하나이치몬메'와 유사하며, 가사의 '꽃'이 위안부를 가리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위안부 모집을 정당화하기 위해 일제가 이 노래를 의도적으로 유포했는데, 이를 교과서에 싣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런데 5월 13일 사단법인 한국민속학회가 교육부에 제출한 논문에 따르면, 일본 노래에서 유래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결론이 났다. 

'우리집에 왜 왔니'는 '하나이치몬메'와 놀이방식은 비슷하나, 노래 선율이나 가사 내용은 전혀 다르다는 것이다. 또 '우리집에 왜 왔니'는 일제강점기 전부터 지역별로 전승한 놀이인 '남대문놀이'(충주), '벌장수놀이'(광주)와 상당히 유사하다. 그런데, 일본 문헌에 따르면 '하나이치몬메' 노래는 1930년대 후반 이후에 보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하나이치몬메'를 위안부나 인신매매와 연관 지어 해석하는 것은 논리적 비약"이라며 "중국과 영국 등에서도 비슷한 놀이가 발견되는 등 세계적 보편성을 보이는 아동 놀이 형태"라고 말했다. 


한국 전통놀이 10개 중 4개에서 일본 놀이노래 영향 발견 


한편, 연구진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전통 놀이 10개 중 4개에서 일본 놀이 및 노래의 영향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쎄쎄쎄',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등이 일본 노래 선율과 비슷한 점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고무줄놀이'도 일제강점기 학교 교육과정에서 일본식 노래가 도입된 것으로 추정됐다. 

연구진은 "교과서에 수록된 놀이의 전수조사 및 연구가 필요하며, 교과서 편찬 작업에 민속학자·음악학자가 참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교육부는 정책연구 결과를 시·도 교육청에 공유하고, 초등 교육과정에 필요한 놀이 자료 등을 개발할 때 참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에듀진 기사 URL: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957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