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아토피 햇빛·땀으로 악화되기 쉬운 여름철, 조기 면역치료 필요

[에듀인뉴스=지준호 기자] 아토피는 한 번 발병하면 만성화되기 쉽다. 특히 여름철에 증상이 악화하거나 재발하기 쉬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토피 환자들은 열을 조절하는데 취약하기 때문에 아토피 증상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아토피피부염(아토피)는 알레르기 질환으로 급격한 환경 변화와 유전적, 면역력 저하 등 다양한 원인이 복잡하게 얽혀 발생한다. 한번 발생하면 치료 기간도 길고 재발도 잘 돼 조기 원인 치료가 중요한 피부 질환이다. 보통 영유아에게 발생이 많지만, 성인기에 새롭게 나타나는 경우도 많다.


(사진=생기한의원 노원점 정대웅 대표원장)

또한 다양한 증상으로 인해 환자 자신은 물론 주위 가족들도 고통받는 경우가 많아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면역 질환인 아토피는 발생 또는 진행 과정에서 비슷한 면역 질환의 합병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다른 알레르기 질환이 동시에 나타날 수도 있다.


생기한의원 노원점 정대웅 대표원장은 “여름철 아토피 관리와 함께 치료를 위해서는 단순히 외부 병변을 없애는 치료보다는 몸 안의 문제를 해결하는 원인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며 "스테로이드 연고나 항히스타민제는 일시적으로 증상이 올라오지 않도록 막거나 염증을 일으키는 면역체계를 차단해 주지만 근본적인 치료는 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아토피의 한의학적 치료는 한약과 약침치료, 침 치료를 병행한다. 한약치료는 체질개선을 통해 피부의 면역력과 재생력을 높여주는 치료이다. 약침치료는 피부 재생에 도움이 되는 한약재를 직접 아토피 환부에 투입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더욱 높이게 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