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서울시교육청, 자공고 18곳 일반고 전환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자율형 공립고교(자공고) 18곳을 2021학년도 3월부터 일반고교로 일괄 전환한다고 28일 밝혔다. 

 

자공고는 지난 2010년 교육과정 특성화·다양화를 통해 일반계 공립고교의 교육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도입돼 교육격차 완화에 기여한 측면이 있다. 그러나 정부의 고교학점제 시행을 앞두고 고교 체계 단순화 정책에 따라 이같이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그간 자공고가 지역·계층 간 교육격차 완화에 기여한 것은 사실"이라며 "2013년 이후 일반고의 교육역량이 높아져 자공고와 일반고 간 차별성이 좁혀졌고, 고교학점제를 앞두고 고교 체계 단순화 정책을 시행함에 따른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18곳 중 10곳은 5년 단위 재지정 기간이 내년 2월에 끝나 일반고로 자동 전환되지만, 8곳은 아직 기한이 남았다. 그러나 학내 의견수렴과 학교운영위원회 심의 등을 통해 같은 시기에 일반고 전환을 맞추기로 했다.  내년에 지정 기간이 만료되는 학교는 경동고·경일고·고척고·금천고·대영고·면목고·미양고·상암고·중경고·청량고다. 구현고·당곡고·등촌고·성동고·수락고·원묵고·광양고·서울여고 등 8개 학교는 지정 기간이 남았지만 조기에 전환된다.

 

일반고로 전환되더라도 현재 재학생은 졸업할 때까지 자공고 학생 신분이 유지된다.  시교육청은 자공고의 안정적인 일반고 전환을 위해 기존에 적용했던 교원 인사원칙 등을 한시적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전환기 학생 교육과정 컨설팅을 시행하고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시설·기자재 예산을 학교당 3억원 씩 지원한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