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2030세대 성인남녀 절반, 나는 캥거루족”

캥거루족, 미혼이 기혼의 3배, 직장인도 84.3%나 경제적 자립 못해

  
 

어미 배에 달린 주머니에서 자라는 캥거루처럼, 성인이 되어서도 독립하지 못하고 여전히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부모에게 의존하는 사람을 캥거루족이라고 한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20~30대 성인남녀 1,724명을 대상으로 ‘본인을 캥거루족이라고 생각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0.2%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특히, 주거를 포함해 ‘경제적 의존’을 하는 경우가 90.6%(복수선택)로 ‘정신적 의존’(31.9%)보다 3배 가량 많았다.

성별로는 ‘여성’의 응답률이 51.6%로 ‘남성’(48.4%)보다 좀 더 높았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미혼’이 55.2%로 ‘기혼’(16.8%)보다 3배 이상 많았다. 놀랍게도, 학생이나 구직자 신분과 달리 고정수입이 있는 직장인 중에서도 무려 84.3%나 부모님께 경제적으로 의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한 응답자(589명)들은 그 이유로 ‘아직 소득이 없어서’(46.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취업이 힘들어서’(39%)와 ‘월급이 적어서’(36.9%), ‘목돈 마련을 위해서’(19.8%), ‘지출이 커서’(13.1%), ‘빚이 있어서’(9.9%) 등이 이어졌다.

경제적 지원을 받는 것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지출은 37.9%가 ‘식비 등 생활비’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주택비’(16.1%), ‘월세, 전세’(9.7%), ‘보험료’(8.5%), ‘통신비’(7%) 등을 선택했다.

부모님으로부터 지원 받고 있는 금액은 월 평균 27만원으로 집계됐다. 구간별로는 ‘10만원 미만’(36.7%), ‘10~20만원 미만’(20.5%), ‘20~30만원 미만’(14.2%), ‘30~40만원 미만’(11.4%), ‘40~50만원 미만’(6%)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경제적 지원은 언제까지 받을 계획일까?

응답자의 절반 가량인 45.4%가 ‘취업할 때까지’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뒤이어 ‘수입이 안정될 때까지’(26%), ‘결혼할 때까지’(14.2%), ‘분가 등 독립할 때까지’(12.2%), ‘부모님이 능력이 될 때까지’(1.9%) 등의 답변 순이었다.

또, 경제적 지원을 받는 응답자의 대부분인 83.9%가 현재 부모님과 동거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부모님께 별도의 생활비를 드리는지에 대해서는 87.5%가 ‘내지 않는다’라고 응답해, ‘낸다’(12.4%)의 7배에 달했다.

동거를 하는 이유로는 ‘집값 부담을 감당할 수 없어서’(53.6%, 복수응답), ‘생활비 부담이 커서’(44.8%), ‘아직 결혼하지 않아서’(39.1%), ‘부모님과 함께 사는 것이 편해서’(31%), ‘부모님이 원하셔서’(17%) 등을 들었다.

한편, 부모님께 정신적으로 의존하고 있다는 응답자(81명)들은 그 이유로 ‘내 결정에 책임질 자신이 없어서’(33.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선택했다. 이외에도 ‘성격이 우유부단한 편이라서’(30.1%), ‘연륜에 대한 믿음이 있어서’(27.2%), ‘그래야 실패할 확률이 낮아서’(23.2%), ‘스스로 결정해 본 적이 없어서’(20.3%) 등의 의견이 있었다.
 

  
▲ <2018 수시 백전불태> 출간 https://goo.gl/7JtUvY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