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마트시티 가상현실 체험…홍보관 ‘더 스마티움’ 개관

VR·솔루션월 등 활용해 체감도 높여

국토교통부와 LH는 우리의 도시개발 역사와 주요 스마트기술을 한눈에 확인하고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전용 홍보관인 ‘더 스마티움’을 6일 개관했다고 밝혔다.

그간 도시통합운영, ITS, 스마트홈 등 개별 스마트 기술을 전시하는 홍보관은 있었지만, 각 분야가 융·복합된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플랫폼인 스마트시티를 전체적으로 전시하는 홍보관은 없어 일반 국민들에게 쉽게 소개하기는 어려웠던 아쉬움이 있었다.

이에 기존에 친환경 주택홍보관으로 운영해오던 ‘더 그린관’을 리모델링해 스마트시티와 스마트홈 전용 홍보관으로 조성하고 명칭도 ‘Smart’와 ‘Museum’을 조합한 ‘더 스마티움’으로 변경했다.

먼저 1층 ‘스마트시티’ 전시관에서는 이미 우리의 삶속에 들어와 있지만 실감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관람객이 직접 체험하고 느낄 수 있도록 가상현실(VR), 솔루션월 등을 활용해 체감도 높게 구현했다.

솔루션월에서는 스마트파킹, 스마트가로등 시스템 등 약 150여 가지의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영상과 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다.

6일 개관한 스마트시티 전용 홍보관 '더 스마티움' 내부 모습. (제공=국토교통부)

또한 관람객이 가상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 관리자가 돼 도시에서 발생한 교통안전, 자연재해 등 각종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8개의 시나리오에 따라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다.

3층에 위치한 ‘스마트홈’ 전시관은 기상에서 취침까지 스마트홈에서의 하루를 실제 주택안에서 생활하는 것처럼 구현해 요리, 헬스케어 등 실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스마트홈 기술과 서비스를 편안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음성인식, 터치패드 등을 통해 스마트 가전을 제어하고 실시간 건강체크 등을 직접 해보는 등 흥미로운 체험기회를 제공해 자연스럽게 스마트홈의 기술과 서비스의 편리함을 경험할 수 있다.

‘더 스마티움’은 스마트시티에 관심이 있는 국민들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빈, 해외 발주처 관계자 등에도 소개하기 위해 한국어와 영어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국토부가 국내외 홍보를 위해 작년 9월부터 운영 중인 ‘스마트시티 투어프로그램’과 연계해 우리나라 스마트시티의 주요 홍보거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달 말부터는 관람객들에게 홍보관에 대한 전문적인 설명을 제공하는 도슨트를 배치한다. 추후 해외방문 수요를 감안해 아랍어 등에 대한 전문 통역 서비스를 확대해 제공 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아울러 스마트시티와 스마트홈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스마트무인택배함, 안면인식 도어락 등 스타트업의 우수제품을 홍보관에 전시하고 업체정보를 제공해 경쟁력 있는 국내 업체의 판매기회를 확대하는 장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강호인 국토부 장관은 개관식에서 “더 스마티움이 단순한 기술 전시공간에 그치지 않고 교통혼잡, 에너지 부족 등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지속가능한 도시’라는 스마트시티의 핵심가치를 전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우리 국민들뿐만 아니라 해외 방문객에 이르기까지 보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나라 스마트시티와 스마트홈에 대해 친숙하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올해 정부에서는 ‘스마트도시법’ 개정을 계기로 스마트시티 산업육성을 위한 ‘발전로드맵’을 수립한다”면서 “오는 9월 우리의 스마트시티를 홍보하는 대규모 국제행사인 ‘제1회 글로벌 스마트시티 위크’를 개최하는 등 국민이 만족하고 체감하는 스마트시티 정책을 추진할 예정인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더 스마티움’ 홍보관은 평일 오전 9시 30분 ~ 오후 5시 30분, 토요일 오전 9시 30분 ~ 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방문을 원하는 방문객들은 홈페이지(http://thegreen.lh.or.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문의: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 044-201-4878, 주택건설공급과 044-201-3369

2017.04.06 국토교통부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