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내 최대 반려견 놀이터, 기흥호구공원 내 들어선다

용인시는 기흥호수공원 내, 반려동물들과 자유롭게 산책하고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유휴공간 4,000㎡)의 반려동물 놀이터를 오는 12일 정식 개장한다. 이는 지난해 조성된 용인 구갈레스피아에 이어 두 번째다.

놀이터 둘레에는 울타리가 쳐져 있으며, 반려동물의 안전을 위해 중·대형견과 소형견이 놀 수 있는 공간으로 분리했다. 내부에는 반려견이 오르내리며 놀 수 있는 기구인 도그워크·저니브릿지를 비롯해 굴을 통과하는 형태의 휴틀라인·하임벤치, 막대기 형태의 위브폴 등 다양한 놀이·훈련시설이 갖춰져 있다.

또 배변봉투가 달린 배변함과 음수전이 설치됐으며, 시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야외테이블과 파고라도 마련됐다.

놀이터는 누구나 반려동물과 함께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나 질병이 있거나 사나운 맹견, 등록을 하지 않은 반려동물은 입장할 수 없다.

운영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9시~오후6시까지이며, 월요일은 환경정비 등 유지관리를 위해 휴장한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최근 반려동물을 키우는 시민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반려견을 데리고 자유롭게 산책할 수 있는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기흥호수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반려동물과 함께 자유롭게 산책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이번에 놀이터를 조성했다”고 말했다.

또, 정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제 반려동물도 한 가족이다”며, “앞으로 반려동물과 관련한 다양한 시설을 대폭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