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학부모 10명중 8명 “정권 교체 시 교육 제도 또 변화 불안”


[뉴스에듀] 학부모들은 대통령을 선택할 때 교육 및 보육 공약을 염두에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3월 31일부터 4월 5일까지 자녀를 둔 학부모 66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학부모의 77.4%는 대통령 선거 투표 시 교육·보육 정책 공약이 투표 결정에 큰 영향을 끼친다고 응답했다. 응답 내용은 ‘크다’(55.2%), ‘매우 크다’(22.1%), ‘보통이다’(15.8%), ‘작다’(5.3%), ‘매우 작다’(1.5%) 순이었다. 


학부모들에게 대통령 선거 시 투표에 영향을 가장 많이 주는 정책 분야는 ‘교육·보육’(40.0%)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경제’(33.2%), ‘복지’(13.8%), ‘환경’(3.9%), ‘노동’(3.8%), ‘산업’(2.1%), ‘문화’(1.2%), ‘국가안보’(1.1%), ‘외교’(0.3%) 등으로 응답했다. 


학부모들이 교육 정책 공약 중 가장 관심을 가진 키워드(복수응답)는 ‘교육비’(48.4%)였다. 이어 ‘공교육 정상화’(44.2%), ‘교육 환경 개선’(37.4%), ‘육아 부담 해소’(34.7%), ‘대학입시’(31.6%), ‘학교 서열화 완화’(9.5%), ‘기관 개편’(9.0%) 순으로 응답했다. 


현재 공개된 교육제도 관련 공약 중 가장 우선적으로 실현됐으면 하는 것(복수응답)으로는 ‘사교육 폐지’(35.8%)를 제일 많이 선택했다. 이어 ‘방과 후 교실 활성화’(31.6%), ‘의무교육 나이 확대’(27.4%), ‘특목고·자사고 폐지’(22.1%), ‘수시 비중 축소 및 수능 비중 확대’(21.2%), ‘교육부 개편 또는 폐지’(17.9%), ‘사학비리 처벌 규정 강화’(17.4%), ‘공영형 사립대학 육성’(14.7%), ‘학제개편’(11.6%), ‘국가교육위원회 설치’(11.1%), ‘대학입시 법제화’(10.8%) 순이었다

학부모들은 교육복지 관련 공약 중 가장 우선적으로 실현됐으면 하는 것(복수응답)으로 ‘맞벌이 부부의 육아 시간 확보’(45.4%)를 선택했다. 이어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45.3%), ‘국·공립대 등록금 면제’(41.1%), ‘아동·청소년·청년 배당’(29.0%), ‘한부모 대상 지원 강화’(23.2%) 순으로 답했다. 


이어 미취학 대상 및 보육 관련 공약 중 우선적으로 실현됐으면 하는 공약(복수응답)으로는 ‘육아휴직 및 유연 근무제의 의무화’(49.5%)가 가장 많이 선택됐다. 이어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43.2%), ‘보육환경 및 보육교사 환경 개선’(40.2%), ‘양육수당 인상’(33.2%), ‘육아휴직 급여 인상’(23.8%), ‘공공형 어린이집 운영’(21.8%), ‘산후조리비 지원’(13.4%)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학부모들은 현재 시행되고 있거나 시행이 예정된 보육 정책 중 개선되어야 할 부분(복수응답)으로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36.8%)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33.7%), ‘맞춤형 보육 정책’(32.6%), ‘아동학대 예방’(28.4%), ‘누리과정 운영 내실화’(25.3%), ‘양육수당 인상’(22.7%), ‘유치원 입학관리시스템 운영’(22.3%), ‘다자녀 지원 정책’(18.5%), ‘출산지원금 확대’(16.8%) 등으로 답했다. 


현재 시행되고 있거나 시행이 예정된 교육 정책 중 개선되어야 할 부분(복수응답)은 ‘인성교육 프로그램 강화’(42.3%)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방과 후 학교·돌봄교실 운영’(35.3%), ‘자유학기제’(32.5%), ‘학생부종합전형’(25.9%), ‘역사교과서 국·검정 혼용’(22.9%), ‘수능 영어 절대평가 시행’(18.6%), ‘학교 급식 모니터링’(17.9%),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16.4%), ‘고입 사회통합전형 도입’(8.0%), ‘다문화 학생 지원’(4.8%) 순의 의견이었다. 


학부모의 83.2%는 정권 교체 시 이루어지는 잦은 교육 제도의 변화로 인한 불안함을 느낀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불안함을 느끼게 한 원인(복수응답)은 ‘자녀에게 일관된 자세로 교육 지도하기가 어려워서’(45.9%)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학입시준비에 혼란이 가중되어서’(33.8%), ‘적용 받을 수 있는 복지제도의 지원범위가 축소될 것 같아서’(29.0%), ‘교육이 정치에 귀속되는 것 같아서’(13.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