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자유학기제 완벽대비” 사교육 부추긴 학원 88곳 적발

교육부, 입시ㆍ보습분야 2341개 학원 대상 모니터링 결과
“중1 성적이 대입을 좌우한다. 자유학기제 대비 학원 자체시험 실시” 문구 등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학원 로비에서 학생들이 광고물을 살펴보고 있다. /조선일보 DB


자유학기제를 맞은 중학생과 학부모에게 시험 부재로 인한 학습 공백을 보완하라는 등 소위 ‘불안마케팅’을 한 서울 지역 학원 88곳이 적발됐다.

교육부와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자유학기제를 이용하거나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광고를 조사해 88개 학원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모니터링은 학부모 불안 광고로 적발된 건수가 많은 서울 학원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점검됐다. 지난해 7월부터 8월까지 전국 입시ㆍ보습학원 대상(36,434개)으로 진행됐던 모니터링에서 학부모 불안 광고로 적발된 건수가 많은 지역의 학원 2341곳을 재점검한 것이다. 지역은 크게 강남구, 양천구, 노원구 3 지역으로 나뉘어 단속돼 각각 61개, 10개, 17개의 학원이 적발됐다. 

자유학기제를 이용해 적발된 광고는 8건으로 ‘자유학기제 기간 시험 부재로 인한 학습 공백 최소화 강좌’ 또는 ‘자유학기제 대비 학원 자체시험 실시’ 등 학부모의 불안감을 이용한 광고들이 주를 이뤘다.


기사 이미지
교육부가 적발한 '불안마케팅' 학원 광고 문구./교육부
선행학습 유발 광고는 80건으로 ‘초등학생 대상 중학교 교육과정’ 또는 ‘중학생 대상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운영한다는 내용으로 광고하는 사례가 다수였다. 

교육부는 적발 결과를 해당 교육청에 통보하여 해당 광고를 삭제하도록 행정지도하고, 학원의 불응 시에는 특별실태조사를 하도록 했다. 이외에도 학원연합회에 올바른 학원광고 관행이 정착될 수 있도록 ‘학원광고 자율규약’ 준수와 공교육 정상화를 저해하는 광고행위의 근절을 위한 자체 노력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민식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학생 수 감소와 국내 경기 위축으로 경영난에 빠진 일부 학원들이 학생, 학부모를 현혹하는 광고를 할 가능성이 크므로, 한국인터넷광고재단과 협력하여 상시로 학원의 부당 광고를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며 “학부모 역시 불안 심리와 경쟁 심리를 이용한 학원 광고에 이끌리지 말고 현명하게 자녀교육에 신경 써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자유학기제는 중학교 1학년 1학기나 2학기, 2학년 1학기 중 한 학기 동안 중간·기말고사를 보지 않고 진로·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함으로써 적성과 꿈을 발견하도록 도와주는 제도다. 전면 시행 2년차를 맞는 올해에는 전체 중학교 3208곳(약 45만명)에서 자유학기제가 진행된다.

손현경 조선에듀 기자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