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반쪽짜리’ 2021 수능 개편안… ‘절대평가’ 확대, 대상 과목은 未定

교육부, 2021학년도 수능시험 개편 시안 발표
- ‘일부 과목’ 또는 ‘전 과목’ 전환 案, 두 개 동시 내놔
-‘통합사회·통합과학’ 신설… 과학Ⅱ 과목, 출제범위서 제외
- 수능-EBS 연계, 비율 축소되거나 방식 개선될 듯


교육부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에서 일부 과목만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안과 전(全) 과목을 절대평가로 바꾸는 안을 동시에 내놨다. 수능 절대평가와 관련해 ‘전면 도입이냐, 단계적 도입이냐’를 놓고 갖가지 추측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칼자루를 쥔 교육부가 결단을 내리지 못한 모양새다. 이에 따라 오는 31일 최종안이 확정될 때까지는 교육 현장에 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부총리 겸 장관 김상곤)는 10일 오전 10시 30분 정부 세종청사 제4 공용브리핑실에서 현(現) 중 3이 치를 2021학년도 수능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이번 수능 개편은 문·이과 구분 없이 인문사회·과학기술 기초 소양을 지닌 융·복합 인재를 길러내고자 2015년 9월에 확정 고시한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반영하기 위해 마련했다.

시안에 따르면 2021 수능부터 시험과목으로 ‘통합사회’, ‘통합과학’을 신설한다. 사회탐구·과학탐구와 같은 선택과목은 기존 최대 2개 과목 선택에서 1개 과목 선택으로 줄일 계획이다. 따라서 학생들은 현재와 같이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선택 1과목(사회탐구·과학탐구·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등 최대 7과목까지 수능을 응시할 수 있다.

◇‘7개 전 과목’ 또는 ‘4개 과목’으로 절대평가 확대

절대평가 확대 여부와 관련해서는 2021 수능부터 ‘일부 과목’ 또는 ‘전 과목’으로 확대한다는 두 가지 계획을 내놨다. 1안은 통합사회·통합과학과 제2외국어/한문 과목까지 4개 과목을 절대평가하는 방안이며, 2안은 7개 과목 모두를 절대평가하는 방안이다. 그동안 교육부는 학생 간 무한 경쟁과 과도한 시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2017학년도 수능부터 한국사에, 2018학년도 수능부터 영어에 절대평가 체제를 적용해 왔다. 두 가지 안을 내놓은 배경에 대해, 교육부는 “그간 시안 마련을 위해 교사, 학부모, 입시전문가, 대학 관계자 등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수능 절대평가 전환이라는 방향성에는 대체로 공감했으나, ‘대입 안정성 위해서는 적용 범위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 다수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