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2017년 9월 모의고사] 한국사, EBS 체감연계율 높았다

비상교육, “자료분석형 문항 많았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출제한 2018학년도 수능 9월 모의평가의 한국사 영역은 기본 개념 확인형 문항과 자료 분석형 문항의 비중이 높았다. 기출 유형을 변형한 문항의 비중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합답형 문항과 부정형 문항이 하나도 없었으며, 전근대 부분에서 10문제, 근현대 부분에서 10문제 출제됐다.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은 “2017 9월 모의평가에서 한국사 영역의 EBS 교재 연계 비율은 70%였다”고 말했다. 이번 9월 모의평가에서는 EBS 교재의 내용 및 자료 연계를 체감할 수 있는 문항의 비중이 2017 수능에 비해 높았기 때문에 학생들이 느끼는 EBS 교재의 실제 연계 체감도는 지난 수능보다 높았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난이도는 작년 수능과 올해 6월 모의평가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EBS 교재의 내용 및 자료 연계를 체감할 수 있는 문항의 비중이 높고, 자료 및 답지 구성도 까다롭지 않아 학생들이 비교적 쉽게 문항을 풀 수 있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상교육이 뽑은 고난도 문항은 10번과 15번이었다. 10번 문항은 국가로부터 공명첩을 구입한 사실을 확인해 준 문서를 통해 조선 후기 신분제의 동요를 파악하는 문항. 탐구 활동 보고서 형식의 자료 구성이 비교적 새로운 문제였다.

 

15번 문항은 역사 인물 카드에 제시된 내용을 통해 신채호임을 파악한 후 옳은 설명을 찾는 문항으로, 신채호의 활동에 대해 미리 알고 있지 않다면 틀리기 쉬운 문항이다.

 

▶에듀동아 서정원 기자 monica89@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