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순천향대, 아산교육지원청과 지역인문학 배움 나눈다

김기승 순천향대 인문학진흥원장(왼쪽 세번째)과 이심훈 아산교육지원청 교육장(오른쪽 네번째)이 양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학술교류협정을 체결했다./ 순천향대 제공


순천향대와 아산교육지원청이 지역 인문학 발전을 위해 팔을 걷었다.

순천향대 인문학진흥원(원장 김기승)은 지난 5일 충청남도 아산교육지원청과 상호 교류를 통한 지역사회의 학술·교육 발전을 위해 학술 교류협력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체결로 양 기관은 ▲공동강좌와 공동 프로그램 개발운영 ▲각종 프로젝트 공동 진행·프로그램 개발 ▲학술연구를 위한 상호 인력 교류 ▲지역과 교육의 공동발전을 위한 공공정책 개발·자문 ▲운영위원회 운영 등을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순천향대와 아산교육지원청은 학술과 교육 분야에서의 협력을 바탕으로 기존에 일선 학교에서 시행되고 있는 자유학기제와 방과후 학습 프로그램 등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인문학 프로그램을 개발, 시행해 교육적 효과와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향후 순천향대 인문학진흥원은 ‘(가칭)아산시 지역인문학센터’를 두고 아산시·아산교육지원청, 지역의 유관단체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아산시문화재단, 온양문화원, 아산시청소년교육문화센터 등과도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아산시의 교육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심훈 아산교육지원청 교육장은 “아산에는 청소년들이 본받을 만한 이순신, 맹사성, 이지함 등과 같은 역사인물이 많다”라며 “각급 학교의 방과후학습, 자율학기제 프로그램에 지역 인문학 교육프로그램을 공동 개발, 교육현장에 접목시켜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기승 순천향대 인문학진흥원장은 "지역 청소년을 대상으로한 인문학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교육수준이 한 단계 높아질 수 있다"며 "방과후 학습 프로그램과 자유학기제 등 기존 프로그램이 보다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대학의 전문 인력들이 대거 참여함으로써 지역의 공교육 수준을 한 단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