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교육부, 올해 첫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로 평생교육 포문 열어

직업교육 마스터플랜으로 4차 산업혁명에 선제대응



교육부가 1월 26일 오전 2018년도 제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직업교육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민관 합동 추진단 구성‧운영안' 과 '사회관계장관회의 운영성과 및 2018년도 운영방향' 을 논의한다.

‘직업교육 마스터플랜 수립’은 새 정부 국정과제인 ‘평생·직업교육 혁신’의 실천과제 중 하나로, 4차 산업혁명 등으로 인한 미래 직업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모든 국민의 직업능력개발 기회를 전 생애에 걸쳐 보장하기 위해 추진된다.

기본 방향은 모두에게 역량개발 기회를 제공하고 미래지향적인 평생직업 교육체제를 구축해 지역사회 중심의 직업교육을 목표로 한다.

그간 각 부처별로 추진해 온 직업교육 정책을 유기적으로 연계하고 민간 전문가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민관합동 추진단을 구성할 예정이다. 추진단에는 교육부 차관을 단장으로 관계부처 담당과 민간 전문가가 포함되어 다양한 의견들이 반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하여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 공청회 등 다양하고 폭넓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금년 7월까지 관계부처 합동 직업교육 마스터 플랜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사회관계장관회의 운영성과 및 2018년도 운영방향' 역시 논한다. 2018년에는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한 부처간 연계·협력을 바탕으로 국정과제의 세부 이행방안을 종합적으로 논의‧조율하는 한편, 긴급한 사회현안에 긴밀히 대응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정책 수요와 단일 부처의 업무 영역에 국한되지 않는 정책 사각지대 발굴을 더욱 활성화하고, 사회정책의 일관성과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국가차원의 사회정책 비전을 수립하기로 했다. 더불어, 사회정책자문위원회, 사회정책포럼 등을 구성‧운영해 사회정책 조정 기능을 원할히 수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