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수능 지난해보다 쉬웠는데도… 서울대 정시 합격자 중 N수생 비중 9%p 가까이 늘어



서울대가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일반전형 860명, 기회균형선발특별전형Ⅱ 7명, 총 867명을 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대 정시모집 일반전형 경쟁률은 4.36대 1이었다.  

서울대에 따르면, 2018학년도 정시모집 일반전형 합격생 가운데 일반고 합격생 비율은 54.9%로 나타나, 전년도에 비해 6.3%p 늘었다. 전년도와 비교해 △자사고(29.6%→26.2%)와 △자공고(6.1%→4.4%) △외국어고(9.7%→8.5%)△ 국제고(3.5%→2.2%)의 합격생 비율은 줄어든 반면 과학고(0.5%→0.9%)와 영재학교(0.3%→1.2%)의 합격생 비율은 늘었다.  
 

  
고교 졸업 연도별 합격자 현황을 살펴보면, 정시모집에서 고교 재학생이 차지하는 비중은 줄고, 졸업생(재수생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 합격한 재학생은 378명으로 전체의 43.6%를 차지했는데, 지난해 510명이 합격해 전체의 52.5%를 차지하던 것에 비해 8.9%p가 줄어든 것이다. 반면 재수생의 비율은 전체 37.9%에서 43.5%로, 전년도와 비교해 5.6%p 증가했으며 삼수 이상 합격생은 8.5%에서 11.5%로 3%p가 증가했다. 검정고시 출신 학생의 비율도 전년도 1.0%에서 올해 1.4%로 소폭 늘었다.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을 포함한 전체 신입생(최초 합격생 기준)으로 범위를 넓혀보면, 전체 합격자 중 일반고 학생의 비율은 전년 대비 2.7%p 증가한 51.6%다. 그 뒤를 △자사고(16.1%) △외국어고(8.3%) △영재학교(7.6%) △예술/체육고(5.4%) △과학고(4.5%) △자공고(3.5%)가 이었다. 전체 합격생 가운데 재학생의 비중은 90.7%이며 재수생과 삼수 이상의 경우는 전체 합격자의 5.3%로 나타났다. 


 
한편, 29일 2018학년도 정시모집 최초 합격자를 발표한 서울대는 오는 7일(수)부터 9일(금)까지 최초 합격자를 대상으로 등록 절차를 진행한다. 만약 정시모집 일반전형 합격자 가운데 미등록 인원이 발생할 경우 1차 충원 합격자를 12일(월) 오후 2시, 2차 충원 합격자를 15일(목) 오후 2시에 발표하고, 3차 충원 합격자(최종)에게는 20일(화) 오후 9시까지 통지할 계획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