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전국 37개 의대 내년 신입생 2927명 선발…역대 최대

의전원서 학부 전환 12개 의대 입학정원 확대

[경기교육신문=최대영 기자] 내년 전국 37개 의과대학 신입생 선발 인원이 2927명으로 올해보다 15% 이상 늘어나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20일 진학사에 따르면 2019학년도 의대 신입생 선발 인원은 서울대 135명, 연세대 110명, 성균관대 40명, 가톨릭대 93명 등 37개 대학 2927명이다.

2018학년도 선발 인원 2533명보다 15.6%(394명) 증가했다.



가톨릭대와 경희대, 이화여대 등 12개 의대는 의학전문대학원에서 학부 체제로 전환돼 입학정원이 늘어난다.

원광대와 전북대는 폐지가 결정된 서남대 의대 입학정원(49명)을 한시적으로 넘겨받아 이전보다 많은 학생을 뽑는다.

전북대는 학부로 전환하면서 입학정원이 늘어나는 것에 더해 서남대 몫까지 뽑게 되면서 의대 선발 인원이 올해 77명에서 내년 110명 이상으로 늘어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올해 자연계열 대학입시에서 의대 선발 인원 증가가 가장 큰 쟁점이 될 것"이라면서 "각 대학 전형방법을 정확히 이해하고 맞춤형 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대영 기자  white0991@eduk.kr
<저작권자 © 경기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