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바늘구멍처럼 좁은 의대 합격 문… 쉽게 뚫는 방법 있다?

최신기사
바늘구멍처럼 좁은 의대 합격 문… 쉽게 뚫는 방법 있다?
김효정 기자

입력:2018.03.26 11:21
프린트프린트 기사공유 URL복사
[진학사 우연철 평가팀장의 입시 분석] 2019 의·치·한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 분석



2019학년도 의·치·한의대 지역인재 선발 인원은 ‘호남권(광주·전남·전북)’ 지역이 313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부산·울산·경남 지역이 188명으로 많았고, 대전·충남·충북·세종 지역이 147명, 대구·경북 지역이 143명 순이었다. 

호남권(광주·전남·전북) 지역은 모집 대학 수가 가장 많은 것이 최대 모집 인원으로 이어졌다. 의·치·한의대가 모두 개설된 원광대를 비롯해, 전남대, 전북대, 조선대도 의대와 치대를 모두 선발하고, 동신대와 우석대 한의대까지 더해졌기 때문이다. 

호남권 지역인재 선발 인원은 수시와 정시 모집 요강 확정 이후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이 전북대 32명, 원광대 17명으로 한시 배정(교육부 3월 22일 공지)되었기 때문에, 정원 증가에 따라 두 대학의 지역 인재 선발도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대구·경북 지역은 강원·제주를 제외하고 지역인재 선발 인원이 가장 적은데, 이는 각 대학의 모집 비율이 낮기 때문이다. 대구·경북 지역인재 선발 비율은 의대 28.8%, 치대 33.3%, 한의대 12.2%이다. 
  
의·치·한의대 지역인재 전형은 지방대학육성법에 따라 정원의 30%(강원·제주는 15%)를 해당 지역 고교 출신만 지원할 수 있는 지역인재 전형으로 선발하는 것이다. 올해 의·치·한의대 지역인재 선발 인원은 전체 846명으로, 의대 619명, 치대 129명, 한의대 98명이다. 


○ 의대 지역인재, 대부분 수시 선발 

의대 지역인재 전형 대부분은 수시 모집에서 선발하고 △건양대 △경상대 △동아대 △전북대 △제주대 △조선대 △충남대 △충북대는 수시와 정시 모두 선발한다. 단, 정시 선발 대학은 충북대(나군), 제주대(다군)을 제외하고는 모두 가군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실제 지원 기회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수시모집에서 교과 성적과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는 학생부교과전형이 일반적이었지만, 최근 학생부종합 전형 선발 대학이 늘어나는 추세다. △가톨릭관동대 △경북대 △경상대 △계명대 △순천향대 △연세대(원주) △울산대 △원광대 △전남대 △전북대 △한림대 등은 지역인재 학생부종합 전형을 모집하는 대학이다.  

울산대는 올해 학생부종합 전형을 신설해, 지역인재로 4명을 선발한다. 1단계 서류평가로 5배수 선발 후, 2단계 면접으로 최종합격자를 선발하고, 수능 최저학력기준 4개영역 등급 합 5 이내를 요구한다. 경북대는 4개 등급 합 5 이내, 연세대(원주)와 한림대는 3개 영역 등급 합 4 이내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한다. 반면, 경상대, 계명대, 순천향대 등은 수능 최저학력기준 없이 서류평가와 면접만으로 선발한다. 

계명대, 동아대, 인제대 등은 MMI(Multiple Mini Interview) 방식의 면접을 치른다. 이들 대학은 교과 전형 선발이지만 면접 영향력이 높은 편으로, 면접도 철저하게 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의학계열 지역인재는 해당 지역 출신 학생 간 경쟁으로, 타 전형대비 낮은 경쟁률을 보여 해당 지역 학생들이라면 진학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 단, 높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통과하지 못하거나, 면접 준비 부족으로 불합격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각 전형요소에 대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한 것은 지역인재 전형도 마찬가지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에듀동아 김효정 기자 hj_kim8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