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대학생 87%, “선의의 거짓말 필요해”… 거짓말 상대 1위는 ‘엄마!’


대학생 87.2%가 ‘하얀 거짓말’ 즉 ‘선의의 거짓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들은 평소 가장 거짓말을 가장 많이 하는 상대로 ‘엄마’를 꼽기도 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대학생 1053명을 대상으로 ‘선의의 거짓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공동 설문조사에 참여한 대학생 중 87.2%는 항상 진실만을 말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은 아니라며 ‘선의의 거짓말도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좋은 의도라 해서 거짓말이 용납될 수는 없으며, 필요치 않다’는 응답은 7.5%에 그쳤으며, 5.3%의 대학생은 ‘잘 모르겠다’고 대답을 아꼈다. 

‘선의의 거짓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65.2%의 대학생이 ‘어쩔 수 없이 거짓말을 해야 하는 순간도 있다’고 답했다. 또 17.3%는 ‘의도가 선했다면 거짓말을 할 수도 있다’고 답했으며, 3.2%는 ‘결과가 좋으면 거짓말을 해도 된다’고 답하는 등 선의의 거짓말에 대해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아무리 의도가 좋더라도 거짓말이 아닌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7.0%)’와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의 자기 합리화, 변명이다(4.3%)’ 등 선의의 거짓말을 부정하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실제로 대학생 상당수는 ‘누군가를 속이려는 나쁜 의도 없이 거짓말을 한 적이 있다(88.7%)’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대학생들이 평소 얼마나 거짓말을 하는지에 대해서도 물었다. 질문 결과 85.3%의 대학생이 ‘되도록 안하려고 하지만 어쩔 수 없이 거짓말을 할 때도 있다’고 고백했다. 또 ‘종종 거짓말을 하는 편’이란 응답도 10.7%로 나타났다. ‘절대로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0%에 불과했다. 

대학생들이 가장 거짓말을 많이 하는 상대(*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로는 ‘엄마(49.3%)’가 꼽혔다. 2위는 ‘친구들(47.7%)’이 꼽힌 가운데 ‘아빠(27.9%)’와 ‘나 자신(22.5%)’이 각각 3, 4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외 거짓말 상대로는 △애인, 썸남썸녀(15.7%) △알바 사장님(14.4%) △학교 선/후배(12.4%) △형제/자매(12.4%) △교수님(7.5%)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성별 응답을 살펴보면 남학생은 ‘친구(49.8%)’에게, 여학생은 ‘엄마(50.0%)’에게 가장 거짓말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어떤 상황에서 거짓말을 하느냐’는 질문에는 ‘상대방의 기분을 맞춰줄 때(43.2%, 이하 응답률)’가 1위로 꼽혔다. 2위는 ‘진심, 진짜 상황을 밝히기 곤란하거나 밝히고 싶지 않을 때(41.6%)’가 차지했다. 3위는 ‘마땅한 변명이나 핑계거리가 떠오르지 않을 때(30.1%)’가 차지한 가운데 ‘상대방이 원하는 답이 따로 있다고 느낄 때(22.4%)’와 ‘대답하기 어려운 문제를 꼬치꼬치 물어볼 때(22.2%)’가 근소한 차이로 4, 5위를 다퉜다. 이밖에도 △모임이나 약속, 일정에 빠지거나 늦게 될 때(20.8%) △상황이 나에게 불리하게 돌아갈 때(15.7%) △스스로를 위로할 때(13.6%) △장난칠 때, 놀릴 때(10.6%)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에듀동아 신유경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