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제주교육청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 진단

과다사용군 학생 상담·치료…"보호자 동의 협조해달라" 당부

제주도교육청은 학령 전환기인 초등학교 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2만여명을 대상으로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를 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19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이뤄지는 이번 진단조사는 인터넷·스마트폰 사용 급증이 학업 성적 저하, 사회성 저하, 건강 악화, 사이버 범죄 노출, ADHD, 우울증 등과 결부돼 청소년 문제의 핵심 요인으로 작용함에 따라 예방·치유를 위한 적극적인 대응·개입을 위해 실시하고 있다.

조사는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개발한 K척도·S척도 도구를 이용,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정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 결과는 비공개를 원칙으로 학급 내에서 공개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있으며, 조기에 인터넷·스마트폰 과다 사용이 진단된 청소년은 보호자 동의를 얻어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통해 개인·집단 상담, 부모 상담, 병원 치료비 지원(30만∼50만원) 등 맞춤형 치유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도교육청은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조기에 발견된 과다사용군 학생들이 상담·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보호자 동의에 협조해달라고 학부모들에게 당부했다. 보호자 동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외부 전문기관 상담·치료 등에 제약이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 과다사용군 학생 상담·치료에 대한 보호자 동의가 4명 중 1명 정도밖에 이뤄지지 않았다"며 "학생들이 조기에 상담·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학부모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