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EBS 영화 '평원의 무법자' 정통 서부영화의 진미



감독: 클린트 이스트우드, 출연: 클린트 이스트우드, 베나 브룸, 마리아나 힐, 미치 라이언

[뉴스에듀] 서부의 황야, 호수 주변에 위치한 아름다운 라고시라는 어느 작은 마을에 이름 없는 한 이방인(클린트 이스트우드)이 말을 타고 나타난다. 마을 사람들은 그를 무법자라 생각해 두려워하고, 그들이 고용한 세 명의 총잡이가 이 이방인을 쓰러뜨리려 하지만 실패한다. 그는 마을을 떠나지 않고, 방을 구해 이곳에 당분간 머무르려고 한다. 그리고 한 무리의 또 다른 무법자들이 복수를 위해 돌아오고 마을은 술렁거린다. 스테이시와 칼린 형제들이 감옥에서 나와 다시 이 마을로 돌아와 복수하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 마을 사람들은 이름 없는 그 이방인이 무법자들로부터 자신들을 지켜주기를 바라게 된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감독으로서 만든 초기 서부영화들 <평원의 무법자> <무법자 조시 웨일즈> 등은 스파게티 웨스턴과 <더티 해리> 시리즈를 통해 구축된 자신의 스타성과 자신의 스승들인 세르지오 레오네와 돈 시겔 감독의 자장 안에서 터득한 성장의 결과물이다. 그는 <평원의 무법자>에서 구로사와 아키라의 <7인의 사무라이>에서 ‘나약한 주민들이 자신들을 보호해줄 보디가드를 구한다’는 설정을 빌려온 뒤, 거기에다 세르지오 레오네를 연상시키는 복수심에 불타는 주인공을 첨가한다. <어둠 속에 벨이 울릴 때>(1971)에 이은 자신의 두 번째 연출작인 <평원의 무법자>는 자신을 사로잡고 있던 ‘악당을 쳐부수기 위해 죽음에서 돌아온 남자’라는 아이디어를 영화에 담으려고 시도한다. 프랑스의 영화학자인 노엘 생솔로는 1990년까지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출연하고 감독한 모든 작품에 대한 해설을 하고 있다. 저자는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서부극 세계에서 기독교적인 신비주의를 중요한 개념으로 제시한다. 바로 <평원의 무법자>는 고전 서부극 전통의 유산과 세르지오 레오네의 마카로니 웨스턴의 경향, 그리고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시도하고 있는 장르적 변형이 이루어져 만들어낸 그만의 고유한 서부극의 세계 중 한 단면이자 그 과도기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평원의 무법자>에서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연기하는 캐릭터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그가 연기하는 이름 없는 무법자는 개인적인 복수를 꿈꾸는 사람이다. 마을 사람들을 도와 다른 악당들을 쳐부수긴 하지만 아주 착한 것은 아니다. 그는 여자를 겁탈하기도 하고 마을의 시설을 제멋대로 사용하기도 한다. 영화의 구조는 정통 서부극과 별반 다르지 않지만 주인공의 성격은 아주 많이 달라졌다. 이것은 <평원의 무법자>가 세르지오 레오네의 마카로니 웨스턴 삼부작에서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다는 것을 말해준다.
 
EBS 영화 '평원의 무법자'는 5월 26일(토) 밤 10시 5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