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서울 지역 외고 원서접수 마감, 평균 경쟁률 ‘1.51대 1’ 전년 대비 소폭 상승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의 ‘2019 서울 지역 외국어고 경쟁률(마감)’

서울 지역 6개 외국어고가 12월 10일(월)부터 12월 12일(수) 오후 1시까지 2019학년도 신입생 모집을 위한 원서접수를 실시한 결과, △대원외고 △대일외고 △명덕외고 △서울외고 △이화외고 △한영외고 등 6개 외국어고의 정원 내 평균 경쟁률은 1.51대 1로, 전년도 같은 기준의 1.34대 1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와 함께 학교별, 전형별 구체적인 경쟁률을 비교해봤다. 

○ 서울 지역 외고 경쟁률 최근 8년 가운데 4번째로 높아, 중간 수준

정원 내 선발과 정원 외 선발을 모두 합친 서울 지역 6개 외고 전체 평균 경쟁률은 1.38대 1(전년도 1.23대 1)로 나타났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이 1.75대 1(전년도 1.52대 1), 사회통합전형이 0.54대 1(전년도 0.62대 1)을 기록했다. 

최근 8년간(2012∼2019) 서울 지역 외국어고 정원 내 경쟁률로 보면 올해는 1.51대 1로, 4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최근 8년 사이 최고 경쟁률은 2015년 2.23대 1이었다. 
 


○ 학교별 경쟁률… 명덕외고 최고, 서울외고 최저

학교별로는 일반전형 기준으로 명덕외고가 2.16대 1로 가장 높았고(전년도 1.51대 1), 대일외고 2.03대 1, 한영외고 2.02대 1, 대원외고 1.76대 1, 이화외고 1.44대 1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외고는 0.96대 1로 가장 낮았을 뿐 아니라 1대 1 경쟁률에도 미치지 못했다. 


오 평가이사는 “서울 지역의 외국어고 경쟁률이 후기고 선발로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경쟁률이 전년 대비 소폭 상승한 것은 후기고 선발임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일반고와의 복수 지원이 가능한 점과 영어 내신 평가방식이 2, 3학년 모두 절대평가제로 실시되어 지원자 풀이 늘어난 점을 꼽을 수 있다”면서 “2022 수능 및 대입 개편 방향이 특목, 자사고 학생들에게 다소 유리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경쟁률 상승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추후 일정은?

서울 지역 6개 외고들은 12월 14일(금)에 1단계 전형 합격자(2단계 면접 대상자)를 발표한 다음, 12월 24일(월) 동시에 면접 전형을 치른다. 최종 합격자 발표일도 12월 28일(금)로 모두 동일하다.

서울 지역 외국어고 입시는 자기주도학습전형으로 실시되며, 전형 방법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1단계에서 영어 내신(160점)과 출결 성적(감점)을 합산해 모집인원의 1.5배수를 선발한 다음 2단계에서 면접(40점)을 실시하여 1단계 성적과 합산하는 것이다. 

다만, 1단계 영어 내신 반영 방법이 전년도(2학년 성취평가제의 절대평가제, 3학년 9개 등급의 상대평가제)와 달리 2학년, 3학년 모두 절대평가 방식의 성취평가제라는 점은 달라진 점으로 꼽을 수 있다. 

한편, 서울 지역의 유일한 국제고인 서울국제고도 올해 정원 내 경쟁률이 2.65대 1(모집정원 150명, 지원자 398명)로, 전년도 같은 기준의 2.23대 1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형별로는 일반전형 3.30대 1(전년도 2.77대 1), 서울 지역 기회균등전형 1.08대 1(전년도 0.92대 1), 사회통합전형 1.25대 1(전년도 1.00대 1) 등이다. 정원 외 선발을 포함한 서울국제고 전체 경쟁률은 2.64대 1(전년도 2.22대 1)이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