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2020 전국 자사고 모집…혼란 속 '예상 모집정원' 분석

-2020년 전국 자사고 모집정원(예상) 및 2019년, 2018년 입학자 수 비교



2020학년도 전국 자사고 모집정원 9,338명, 예년 대비 크게 감소


지난 8월 2일 교육부가 10개교 자사고 지정 취소에 동의함에 따라 2020학년도 전국 자사고 모집 학교 및 모집정원은 하나고, 상산고, 중동고 등 28개교 9,338명으로 2018학년도 43개교 입학자 수 1만 3,840명, 2019학년도 42개교 1만 2,322명과 비교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지정 취소 학교에서 법률 소송에 따른 가처분 인용으로 자사고 지위를 유지할 수도 있어서 자사고 최종 모집정원은 유동적이다.

앞으로 예상되는 상황은 자사고 지정 취소 학교에서 법률 소송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고, 이에 따른 법원의 가처분 신청 여부에 따라 자사고 지위의 유지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른 당분간의 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는데, 현실적으로 자사고 전형이 후기고로 이동했으므로 10월까지 해당 학교의 지정 취소 여부를 확인하고, 12월 초에 이루어지는 후기 전형 일정에 따라 자사고 최종 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험생과 학부모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전국 선발 자사고는 올해도 예년과 동일하게 선발하므로 전년도 입시 전형 준비를 참고해 대비해야 한다.



법률 소송 예상되는 '광역 단위 자사고', 최종 결정 후 지원 여부 결정해야


이번에 법률 소송이 예상되는 광역 단위 자사고의 지원은 현실적으로 최종 결정 사항을 보고 지원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일부 학교를 제외하면 경쟁률이 크게 높은 상황이 아니어서 지원 시 합격의 당락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현재까지의 상황을 종합했 보면,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국 선발 자사고는 교육 당국의 자사고 축소 정책에 따른 영향으로 제한적이지만 지원 경쟁률이 전기고 선발때와는 달리 감소할 것으로 보인지만, 여전히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살아남은 광역 단위 자사고는 상대적으로 소폭 경쟁률이 전년 대비 소폭 상승할 것으로 보이고, 지정 취소 논란을 겪는 자사고는 대부분 일반고 전환이 현실화되거나 일부 자사고 지위를 유지한다고 해도 일반고 전환에 따른 위기감으로 지원자가 종전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 2020년 전국 자사고 모집정원(예상) 및 2019년, 2018년 입학자 수 비교


*사진 설명: 하나고등학교[사진 출처=위키백과]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427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