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2022년까지 국ㆍ공립 유치원 취원율 40%로 확대한다

교육부, 국ㆍ공립 유치원 취학 유아 약 7만명 늘릴 예정



국ㆍ공립 유치원 취원율이 2022년까지 40%로 높아진다. 

교육부는 국정과제인 ‘유아교육에 대한 국가책임 확대’의 일환으로 2022년까지 국ㆍ공립 유치원 취원율을 현재 25%(약 17만명)에서 40%(약 24만명)까지 확대하겠다고 26일 밝혔다. 

택지개발지구 등 유아교육법에 따른 의무설립지역은 공립 단설유치원 위주로 확대하고, 이외의 지역은 초등학교의 유휴시설 등을 활용해 병설유치원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학부모들의 이용 편의성 확보를 위해 유치원 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는 오는 11월 1일부터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한다. 

‘처음학교로’는 유치원 방문 없이 온라인으로 유치원 입학 접수가 가능하도록 해 매년 반복되는 학부모와 현장 교원의 유치원 원서접수 부담을 낮추는 시스템이다. 저소득층 자녀가 ‘처음학교로’를 통해 국공립 유치원 입학을 신청할 경우에는 정원 안의 범위에서 우선으로 입학하도록 했다. 

올해부터 국공립유치원 입학을 신청하는 저소득층 가정 학부모는 ‘처음학교로’와 ‘행복e음’의 연계로 별도의 소득 등의 증빙서류 제출 없이 유치원 입학 신청이 가능해졌다. 

김상곤 장관은 이날 인천 논현 유치원을 방문해 “국공립 유치원 확대, 저소득층 우선입학 등을 통해 교육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유아교육의 공공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단 한명의 아이도 놓치지 않고 균등하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