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2018 서울 지역 외국어고 일반전형 경쟁률 1.52대 1

전년도 일반전형 경쟁률 1.66대 1보다 소폭 하락



2018학년도 서울 지역 대원외고, 대일외고, 명덕외고, 서울외고, 이화외고, 한영외고 등 6개 외국어고가 11월 23일부터 11월 27일 오후1시까지 원서접수를 모두 마감했다. 

접수마감 결과를 살펴보면 6개 외국어고의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1.52대 1, 사회통합 경쟁률은 0.62대 1, 정원내(일반+사회통합) 경쟁률은 1.34대 1, 전체(정원내, 정원외 특례·보훈자·외국인 포함) 경쟁률은 1.2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는 전년도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 1.66대 1, 사회통합 0.65대 1, 정원내 1.46대 1, 전체 경쟁률 1.34대 1보다 각각 소폭 하락한 추세이다. 총 지원자 수로는 올해 1,948명으로 전년도 2,113명보다 7.8%p 하락한 165명이 감소했다. 

2011학년도부터 2018학년도까지 최근 8년간 서울 지역 외국어고 경쟁률로 보면, 올해 외고 경쟁률은 일반전형 기준으로 6번째이다. 사회통합 경쟁률은 7번째이고, 전체(정원내+정원외) 경쟁률로는 가장 낮았다. 

■ 2018 서울지역 외고 일반전형, 사회통합전형 지원현황




학교별로는 일반전형 기준으로 3개교는 전년 대비 경쟁률이 상승한 반면 3개교는 하락했다. 전년 대비 경쟁률이 상승한 학교는 대원외고 1.76대 1(전년도 1.67), 대일외고 1.77대 1(전년도 1.64), 이화외고 1.51대 1(전년도 1.35) 등이다. 반면 전년 대비 경쟁률이 하락한 학교는 명덕외고 1.51대 1(전년도 1.86), 서울외고 0.95대 1(전년도 1.63), 한영외고 1.62대 1(전년도 1.71) 등이다. 

■ 2018 서울지역 외고 전체(정원내, 정원외 포함) 지원현황


종로학원하늘교육은 "먼저 올해 서울 소재 중학교 3학년 학생수가 7만5,719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준의 8만5,920명보다 1만201명 감소함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며 "또한 외국어고 폐지 논란, 2018 수능부터 영어가 절대평가로 실시됨에 따라 대입에서 영어 변별력이 상대적으로 약화돼 외고 인기가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외국어고 경쟁률이 하락한 이유에 대해 평가했다. 취업난에 따른 문과 지원자 감소 추세 등도 어느 정도 외고 지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예상된다. 

학교별로 11월 29일에 1단계 전형 합격자를 발표한 다음에 12월 4일 2차 면접 전형을 거쳐 최종 합격자는 12월 6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 2018∼2011, 최근 8년간 서울지역 외고 일반전형, 사회통합전형 지원현황 



■ 2018∼2011, 최근 8년간 서울지역 외고 전체(정원내, 정원외 포함) 지원현황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