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이재정 경기교육감, 다문화 국제혁신학교 교직원과 간담회 실시

미래를 여는 다문화교육 모델의 현장을 가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4월 24일 오후 안산 선일초등학교에 방문해 ‘다문화영역 국제혁신학교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교직원과 함께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선일초등학교는 전교생의 66%가 다문화가정 학생으로 지난해 다문화영역 국제혁신학교로 지정돼, 언어지원 프로그램, 이중언어 보조 인력 지원, 교과학습 멘토링 프로그램, 다문화 감수성 증진 교육 및 다문화 교육역량 강화 연수프로그램 등 글로벌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이 교육감은 “다문화국제 혁신학교에서는 언어뿐만 아니라 학생들이 자국의 역사와 문화를 함께 배우며 정체성을 확립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이 학교에 입학한 학생들이 다양한 교육을 통해 자신의 잠재능력을 계발하고 자신의 세계를 넓혀 세계시민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다문화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과정은 일반 학교의 교육과정 운영과는 달라야 한다.”면서, “처음 시도하는 정책인 만큼 어려움도 있겠지만 창의적 다문화교육 모델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다문화학생 증가에 따른 지원 방안, 한국어를 전혀 모르는 학생들을 위한 단계적 지원 방안, 다문화학생 지도자료 개발 및 번역 지원, 교원 전문성 향상을 위한 연수 지원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한편, 이 교육감은 이어서 안산교육지원청을 방문해 교직원을 격려하고, 다문화가정 학생 증가와 교육국제화 특구 지정에 따른 안산교육의 방향, 학교다운 학교를 위한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저작권자 © 에듀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