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왜 우리 아이는 만화만 좋아할까?

인지부조화와 만화의 상관관계, 만화책의 '내용'이 중요



부모님과 아이의 독서방법에 대해 이야기할 때 많은 부모님의 걱정은 ‘왜 우리 아이는 만화만 좋아할까’입니다. 우리나라의 만화 역사는 100년이 넘지만, 문화 예술의 범위 안에 법적으로 인정한 것은 2013년부터입니다. ‘문화예술’의 범위에 ‘만화’를 처음으로 포함시킨 것입니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서 만화에 대한 인식이 그리 좋지 않았던 것이 사실입니다. 어린 시절부터 우리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우리를 즐겁게 해주었던 만화는 어째서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아온 것일까요? 

만화가 ‘불량’한 취급을 받은 이유 중 하나는 공부를 방해한다는 것입니다. 책은 한 자도 들여다보지 않는 아이가 만화만 본다면 모든 부모님이 걱정을 하겠죠?
   

같은 내용이라도 책은 읽기가 어렵고 만화는 술술 읽히는데 이것은 당연한 현상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믿는 것과 실제로 보는 것 사이에 일관되지 않은 부분이 생기면 불편한 마음이 들기 마련인데, 이 때문에 무의식적으로 불편한 마음을 제거하려 합니다. 이것을 ‘인지 부조화’라고 부릅니다.
 

인지 부조화의 가장 대표적인 예로는 포도와 여우 이야기가 있습니다. 포도를 따 먹고 싶은데 닿지 않아 ‘포도가 실 거야’라고 생각해버리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인지 부조화와 만화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아이가 어릴때 보는 책에는 커다란 삽화 하나와 몇 줄의 문장만 있기 때문에 책 읽는 것을 어려워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책에는 글의 양이 많아지고 사진이나 그림은 줄어듭니다. 그러면서 글과 사진, 그림이 딱 맞아떨어지지 않는 경우가 종종 생기곤 합니다.

특히 역사나 과학 같이 실제 사진을 책에 많이 활용할 때 글과 사진이 불일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 아이는 마음의 불편함을 느끼게 되고 내용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로 공부해야 하기 때문에 내용을 회피하게 됩니다.

 
하지만 만화는 한 컷, 한 컷의 내용이 그림과 완벽히 일치되기 때문에 글을 읽고 그림을 다시 이해해야 하는 인지의 어려움이 생기지 않습니다. 따라서 인지가 조화되며 내용의 이해가 쉬운 것입니다. 

만화의 장점 때문에 만화의 교육적 가치에 대한 연구는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현재는 사회, 과학, 영어와 같은 특정 과목뿐 아니라 정서장애아동의 치료에도 활용되고 있습니다.
 

만화책을 일반책보다 좋아하는 것은 청소년기에는 너무나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중요한 것은 ‘어떤’ 만화책을 읽는지, 혹은 지금까지 읽어왔던 책에서 학생이 인지 부조화 때문에 불편함을 느껴왔던 것은 아닌지에 대해 확인하는 것입니다.

‘만화’여서 문제인 것이 아니라 ‘어떤 책’을 읽는지가 중요합니다. 이왕이면 부모님도 같이 읽고, 그 내용으로 이야기를 함께 나눌 수 있는 만화책으로 골라보세요. 


인지 부조화, 이런 것들을 주의해요.

책으로 인한 인지 부조화는 교과서나 자습서에도 숨어있습니다. 인지 부조화가 일어날 만한 문제, 그림, 사진을 모두 읽거나 이해하고 지나가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에 대한 가이드가 필요합니다. 만화는 인지의 조화가 강하게 일어나기 때문에 해로운 내용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부작용이 있습니다. 따라서 자녀가 어떤 만화를 좋아한다면, 자녀가 읽는 만화의 내용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이 중요해요.
 
임한규 저자의 『책상위치만 바꿔도 아이성적이 달라진다』는 평소에 궁금해하던 공부환경과 관련된 궁금증을 현실적인 내용과 재미있는 삽화를 통해 풀어주고, 학습환경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아이의 성적을 향상시키고 공부습관을 바꿔줄 수 있다는 깨달음을 전한다.

저자 임한규는 창직교육센터 대표로서 아이들에게 미래 새로운 직업을 통한 진로탐색과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상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수 만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을 경험했으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신직업을 파악하고 찾아가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