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우한 폐렴’ 확진자 체류 지역 내 유치원·학교 42곳 휴업

-서울시교육청, 중랑구·성북구 관내 학교에 휴업 명령


기사 이미지

서울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이 우려되는 지역 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에 휴업을 명령했다. 학생과 학부모 요청에 따라 자율적으로 임시 휴업, 개학 연기를 한 학교가 밀집된 지역이다.

시교육청은 “중랑구와 성북구 내 유치원과 초·중·고교 42곳에 휴업 명령을 내렸다”고 5일 밝혔다. 휴업 명령 대상학교 가운데 5곳은 우한 폐렴 확진자의 자택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37곳은 확진자가 오랜 시간 체류한 장소 인근에 있다.

휴업 기간은 2월 6일부터 13일까지다. 확진자가 우한 폐렴 양성 판정을 받은 날(지난달 30일)과 2주 잠복기를 고려한 조치다. 시교육청은 이 기간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교실은 차질없이 운영되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시교육청은 우한 폐렴 예방을 위해 유치원과 초·중·고교에서 발열 확인 등을 실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