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서울시교육청, 강남·송파·양천·영등포 유치원·학교 32곳 휴업 명령

-지난 5일에 이어 2차 휴업 명령… 학원가 휴원 권고


기사 이미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확산이 우려되는 지역이 늘어나자, 서울시교육청이 강남구·송파구·양천구·영등포구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32곳에 2차 휴업 명령을 내렸다.

서울시교육청은 4개 지역에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인접한 곳에 거주하거나 근무하고 있어 학생과 학부모의 감염을 예방하는 취지에서 휴업 명령을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5일 중랑구와 성북구 내 유치원과 초중고교 42곳에 1차 휴업 명령을 내린 바 있다.

휴업 명령 대상학교는 송파구 15개교, 강남구 4개교, 영등포구 12개교, 양천구 1개교다. 이들 학교의 휴업 기간은 확진 판정일(5일)로부터 14일의 잠복기를 고려한 오는 10일부터 19일까지다.

다만, 서울시교육청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교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은 불가피한 상황을 고려해 교육청·교육부와의 사전 협의를 통해 법정 수업 일수의 10분의 1 안의 범위에서 수업 일수 감축을 허용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서울 지역 학교는 법정 수업 일수 내에서 학교가 자율적으로 휴업을 결정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4개 지역을 비롯해 학원이 밀집한 지역에 대해서도 감염병 예방점검을 집중 실시하고, 확진자 또는 능동감시대상자의 자녀가 다니는 학원과 교습소에 대해 휴원을 강력히 권고하기로 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전체 학교시설에 대한 사용 허가도 제한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정규수업기간에 신규 사용허가를 허락하지 않고, 이미 허가받은 경우 사용을 중지 또는 연기하기로 했다. 수업이 없는 방학기간에 학교시설 사용을 허용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