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여전히 외면받는 학교 긴급돌봄? … 초등 신청 2%대

-교육부, ‘긴급돌봄 3차 수요조사’ 결과 발표
-전국 유·초등 14만4506명 긴급돌봄 희망


기사 이미지
지난 2일 경기 고양의 한 초등학교에서 이뤄지는 긴급돌봄 서비스./조선일보DB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긴급돌봄을 실시하고 있지만, 수요는 여전히 많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지난 6~9일 긴급돌봄 3차(3월 9~20일)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국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에서 14만4506명이 돌봄 서비스 이용을 희망했다”고 12일 밝혔다. 유아 8만2701명(13.4%), 초등학생 6만490명(2.2%), 특수학교 1315명(5%) 등이다.


앞서 3~5일 진행한 2차 조사 때와 비교하면 유치원은 0.8%p, 초등학교는 0.3%p, 특수학교는 0.4%p 신청율이 증가했다. 교육부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였던 돌봄 운영 시간을 오후 7시까지로 연장했으나 효과는 크지 않았다. 집단생활을 하면서 자녀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학부모들의 우려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앞서 2일 교육부가 발표한 내용을 보면 전국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12만명이 긴급돌봄을 신청했으나 실제로 참여한 학생 수는 5만4000여 명에 불과했다. 절반 가량 불참한 셈이다.

교육부는 학부모들의 우려를 덜고 학생의 안전을 위해 각 학교에 안전‧위생수칙 교육과 방역 작업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돌봄공간에는 체온계와 손소독제,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우선적으로 비치하고 관리자가 교직원의 건강 상태를 매일 점검해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관할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긴급돌봄 운영 전반에 대해 학부모와 교직원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긴급돌봄 지원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홈페이지에서 긴급돌봄 지원센터 메뉴를 통해 애로 사항을 접수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