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전국 초·중·고교 개학일 2주 더 미뤄 4월 6일로”

-3월 23일에서 4월 3일까지 휴업기간 연장


기사 이미지
16일 대전의 한 학교에서 교사가 학생들의 책상을 정리하고 있다./조선일보DB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가 사상 처음 4월 개학을 맞게 됐다. 개학일이 이달 23일에서 다음 달 6일로 2주 추가 연기됐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코로나19가 하향 국면에 접어들고 있으나 밀집 장소에서의 소규모 집단 감염 우려가 여전히 크다는 판단에서 내린 조치다.

개학이 5주 연기되면서 학사일정 조정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각 학교에 4주차 이후의 휴업일(10일)을 법정 수업 일수 내에서 감축할 것을 권고했다. 현재 법정 수업 일수는 초·중·고교 190일, 유치원은 180일이다. 또 줄어든 수업 일수에 비례해 수업시수 감축도 허용할 방침이다.

브리핑에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 장관은 “장기간 개학이 연기됐다는 점을 감안해 실현 가능한 대입 일정 조정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다음 주 말쯤 수능과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이날부터 박백범 교육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신학기 개학 준비추진단‘을 구성하겠다고도 전했다. 이를 통해 시·도교육청과 함께 개학 전후 학교 방역과 위생 관리, 학생 학습지원 대책 등 개학 전 준비사항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번 추경 정부예산안에 편성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2534억원을 코로나19 관련 대응에 우선 활용되도록 시·도교육청과 협의할 예정이다. 또 보건당국과 협의해 개학 이후 감염증의 학교 내 유입, 감염 차단을 위한 ‘학교방역 가이드라인’을 보완해 배포하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학교 내에 적용해 책상을 재배치하고, 급식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한다. 유증상자 발생 시 활용할 보건용 마스크를 비축하고, 일반 학생이 착용할 수 있는 면마스크도 지급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브리핑에서는 개학 연기에 따른 학습 공백을 방지하는 방안도 발표했다. 휴업 4주차(23일) 이후 정규 수업에 준하는 다양한 온라인 학습 프로그램을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이끈다는 방침이다. 정보소외계층 학생에게는 PC, 인터넷 통신비 등 지원을 강화해 온라인 학습을 누구나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긴급돌봄에서의 안전을 최대한 확보하고 EBS와 e학습터 등 이러닝 콘텐츠를 활용해 체계적인 프로그램 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도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