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사시 환자 절반은 9세 이하 아동…작년 진료인원 13만명

"머리를 돌리고 사물 보거나 밝은 빛에 눈 찡그리면 검사해봐야"

두 눈이 정렬되지 않아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는 '사시'(斜視) 환자의 절반이 9세 이하 아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아에게 흔히 나타나는 사시를 방치하면 시력 발달 장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국내 소아의 2%에서 사시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빅데이터에 따르면, 사시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1년 11만9천명에서 2016년 13만2천명으로 5년간 연평균 2.0% 증가했다.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9세 이하가 6만7천명(50.9%)으로 가장 많았고, 10대(3만6천명, 27.3%), 20대(7천명. 5.4%), 30대(4천명, 3.0%) 등 순서였다. 

10세 이하 환자를 세분해서 보면 9세 아동이 7885명으로 가장 많았고, 6세 7328명, 5세 7273명 순이었다. 

사시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 

영아사시는 생후 6개월 이전에, 조절내사시(안구가 원시를 극복하려고 조절을 하면서 발생하는 질환)는 18개월 전후에 나타나며, 간헐외사시(한눈 또는 양눈이 교대로 가끔 바깥으로 돌아가는 질환)는 3∼4세 전후에 나타난다. 

한 눈이 코나 귀 쪽으로 향해 있고 눈의 초점이 풀려 보이는 경우, 햇빛이나 밝은 빛을 볼 때 한눈을 찡그리는 것이 대표적인 사시 증상이다. 

또 눈의 피로나 두통을 호소하고 사물을 볼 때 머리를 한쪽으로 돌리고 보거나, 머리를 한쪽으로 갸우뚱하게 기울이는 버릇이 있으면 사시를 의심해봐야 한다. 



김혜영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안과) 교수는 "출생 직후 나타나는 영아사시는 생후 4∼5개월경부터 수술이 가능하고, 늦어도 2세 이전에는 수술하는 것이 좋다"면서 "조절내사시는 안경 착용이 원칙이고, 성장하면서 나타나는 사시는 증상의 빈도와 사시 각을 고려해 치료 시기를 결정하고 수술이 필요한 경우 초등학교 입학 전에 교정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성인에게는 뇌 신경 마비에 의해 사시가 발생할 수 있다. 또 갑상선 질환, 안와질환으로 외안근(안구의 움직임을 조절하는 근육)에 이상이 생겼을 때, 근무력증(신경전달 근육 이상) 같은 전신질환이 발생할 때 사시 발생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보정용 프리즘 안경을 착용하거나 수술을 통해 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전신적 검사를 통해 원인이 되는 질환을 약물로 치료하는 방법도 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