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초등교사 ‘열에 여덟은 여성’… 학생·학부모는 어떻게 생각할까?

초등생·학부모 대상 ‘초등교사 성비 불균형’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최근 초등 교원의 성비 불균형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초등학교 교사 18만4358명 가운데 77.1%가 여성이었다. 사실상 초등학교 교사 10명 중 8명이 여성인 셈. 남교사가 한 명도 없는 초등학교도 전국적으로 50여 곳이나 됐다. 이로 인해 초등학교 6년간 한 번도 남교사 담임을 만난 적이 없는 초등생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초등 교원의 성비 불균형이 ‘역대 최악’ 수준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3월 새 학년 개학이 다가온다. 개학을 앞둔 지금은 새로운 담임교사에 대한 학생, 학부모의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는 시기. 이에 에듀동아는 새 학년 개학을 계기로 초등 교원의 성비 불균형에 대해 실제 학생, 학부모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13일(화) 전국 초등생 2580명과 학부모 1308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 초등생 58.9% “남자 담임 선생님 만난 적 없어요” 
 
수치로 드러나는 초등 교원의 성비 불균형은 실제 교육 현장에서도 쉽게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남자 선생님이 담임 선생님이었던 적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초등생 응답자 2580명 가운데 58.9%가 “없다”라고 답한 것.  
 
특히 본인이 6학년이라고 대답한 학생 중 ‘남자 선생님이 담임 선생님이었던 적이 없다’고 답한 학생이 48.6%에 달해 초등학교 기간 내내 남자 선생님을 만나지 못한 채 졸업하는 학생의 비율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응한 1308명의 학부모 중 65.7%도 “자녀의 담임교사가 남자 선생님이었던 적이 없다”고 답했다. 
 
 
○ 초등생, 학부모 모두 “선생님 성별, 상관없다” 
 
그러나 초등 교원의 성비 불균형이 심각한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교육서비스의 수혜자인 초등생 및 학부모는 이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생과 학부모 모두 담임교사로 특별히 남자 교사를 선호하고 있지는 않았던 것.  
 
초등학생 56.4%는 “남자 선생님이 담임 선생님이면 좋겠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새 학년의 담임 선생님이 어떤 성별이긴 바라는지 묻는 질문에도 ‘아무나 괜찮다’라고 답한 응답이 50.7%로 1위를 차지했다. 오히려 여자 선생님을 원하는 답변이 39.4%로 2위를 차지했고, ‘남자 선생님을 원한다’는 답변은 9.9%에 불과했다. 또한 학생 74.9%가 담임 선생님이 여자 선생님이어서 불편한 적은 ‘없다(74.9%)’라고 답했다. 
 
학부모의 의견도 크게 차이가 없었다. ‘자녀의 새 학년 담임교사로 선호하는 성별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상관없다(43.85)’, ‘여성 교사(39.8%)’, ‘남성 교사(16.4%) 순으로 답했다. 
 
 
○ 학부모, “교사 성비 불균형 해소할 별도 조치 필요없다” 과반 넘어
 
일부 학부모들은 담임교사의 성별이 여성 교사로 치우치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자녀의 새 학년 담임교사로 남성 교사를 원한 응답자에게 이유를 묻자 ‘자녀가 다양한 성별의 선생님을 만났으면 해서’란 답변이 59%로 가장 높았던 것. 이어 ‘자녀가 남자아이이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22.1%로 2위를 차지하면서, 남아를 자녀로 둔 학부모들 사이에 일부 고민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부모들은 ‘성별보다는 선생님의 인성이 더 중요하다’, ‘성별에 관계없이 선생님마다 다르다고 생각한다’ 등의 답변을 남기는 등 전반적으로 교사의 성별보다는 교사 각각의 인성, 지도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보고 있었다.  
 
초등 교사의 성비 불균형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서도 학부모의 35.2%는 ‘남성 교사가 늘었으면 좋겠지만 인위적으로 조정할 문제는 아니다(35.2%)’라고 답했다. 이어 “여성 교사에게서 부족함을 느낀 적이 없고, 성비 불균형에 대해 크게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도 17.1%로 나타나 별도의 조치가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과반을 넘었다. 반면 ‘학교마다 일정 수준 이상의 남성 교사가 근무하도록 조정이 필요할 것 같다’는 의견은 27.7%로 집계됐다.  

▶에듀동아 김수진 기자 genie87@donga.com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