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0.0℃
  • 구름많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4.7℃
  • 흐림대구 3.4℃
  • 흐림울산 3.4℃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4.6℃
  • 흐림고창 4.7℃
  • 제주 7.5℃
  • 구름조금강화 3.7℃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5.4℃
  • 흐림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교육뉴스

인천시교육청, 2024년 인천 가족체류형 농촌유학 시범 도입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인천 가족체류형 농촌 유학 정책이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2024년 체험형 프로그램을 시범 도입한다.

 

이를 위해 지역 교육 및 학교와 지역사회 연계 강화, 학교 특색 프로그램 및 방과후 프로그램 개발, 시범운영 및 모니터링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22일 가족체류형 농촌유학 도입을 위한 기초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가 강화 라르고빌에서 열렸다. 연구보고회는 인천시교육청, 강화지역 교원, 지역 마을활동가,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해 연구 결과 검토 및 정책에 대한 의견을 제안했다.

 

연구는 도시와 농어촌이 공존하는 인천의 자연환경, 지역 특성, 문화 등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인천형 가족체류형 농촌 유학의 개념 정립, 특화된 교육과정, 프로그램 방향, 정책 공감대 형성 등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인천 교직원, 학부모, 학생 2,249명이 인식 조사에 참여해 인천 가족체류형 농촌 유학에 대한 인지도, 필요성, 운영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으며, 그 결과 인천 가족체류형 농촌유학 운영에 대해 학부모와 교사의 동의 정도는 학부모 77.6%, 교직원 69.6%의 응답을 보였다.

 

농촌 유학에 대한 거주 농어촌 지역에서의 동의 이유로는 폐교 위기 작은 학교 운영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한 지역 전문가는 "농촌 유학은 도시 지역 학생들에게는 도시에서 배울 수 없던 지역의 생태, 역사, 공동체 등의 경험을 제공하고 농어촌 지역 학생들에게는 협력과 새로운 관계 경험 등을 경험하는 상호 공존의 교육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가족 체류형 농촌 유학의 정착을 위해 실시되는 시범 프로그램을 위해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지역 교육 협력을 강화하겠다"며 "인천은 도시와 농어촌이 공존하는 지역으로서 지역 특수성을 이용한 농촌유학이 성공적으로 정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인천광역시교육청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