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흐림동두천 11.0℃
  • 흐림강릉 4.7℃
  • 흐림서울 10.8℃
  • 대전 6.0℃
  • 대구 6.8℃
  • 울산 6.7℃
  • 광주 7.6℃
  • 부산 8.3℃
  • 흐림고창 6.1℃
  • 제주 11.4℃
  • 흐림강화 10.4℃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대학 입시가 점점 단순해지고 있다

다양한 변화가 있는 2024학년도 대입

이미지출처 : 조선에듀
우선 미반영이 무엇일까. 미기재와 미반영의 차이점에 대해서 구분해야 한다.
 

대입이 큰 틀에서 더욱 단순해지고 있다. 어떤 부분이 어떻게 단순화되고 있는지 큰 틀에서 살펴보자. 당장 올해 입시인 2024학년도부터 대입 자기소개서 폐지, 수상 경력 미반영, 개인 봉사활동 미반영, 독서 활동 미반영, 자율 동아리 미반영 등 대입에서 폐지 또는 미반영 되는 것들이 많다.

 

우선 미반영이 무엇일까. 미기재와 미반영의 차이점에 대해서 구분해야 한다. 우선 미기재는 학교생활기록부(이하 학생부)에 기재가 되면 안 되는 것을 의미한다. 소논문이라는 단어나 봉사활동의 특기사항의 경우에, 여기에 해당한다. 미반영은 학생부에 기재는 되지만 대입에서 반영은 안 된다. 학생부가 대학으로 이관될 때 항목이 블라인드 돼서 넘어간다는 것이다. 그만큼 대입에서 영향력이 많이 줄어들게 되는 셈이다. 

 

미반영된다고 그냥 무시하면 되는 것일까. 특히 독서 활동 항목의 경우에 미반영되지만, 독서는 지식의 확장 또는 연결고리로 세특(세부능력과 특기사항)에서 기록할 수 있다. 따라서 아예 독서를 무시해서 독서가 많이 안 되어 있는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평가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가 있다. 또한 수상 경력도 미반영이다. 그러나 교내 대회도 어차피 학교 선생님들이 출제하고 관리하기 때문에 대회에서 수상하게 되면 세특도 좀 더 구체적으로 쓰일 수가 있다. 

 

세특에서 수상 내역, 등위 등을 기재하면 안 되지만, 우회적으로 대회에서 어떠한 모습을 보였는지 등을 녹여낼 수 있다. 실제로 어떤 학생 중에는 수상 관련한 내용이 세특에 들어간 사례들도 있어서 세특이 풍성한 학생들도 있었다.

 

그렇다면 자기소개서 폐지는 어떠한 영향을 줄까. 자기소개서가 있었을 때는 보통 3학년 1학기 마치고 여름방학 때 자기소개서를 쓰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런데 자기소개서가 폐지되면 더더욱 수능에 집중할 수 있다는 크나큰 강점이 생긴다. 

 

또 하나는 수시 원서 접수 시기는 보통 9월 중순 정도인데, 자기소개서는 보통 여름방학 때 작성한다. 지원하려는 학과에 맞춰서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실제 수시 원서를 접수할 때 특정 학과의 경쟁률이 낮아도 이미 본인이 희망하는 학과에 맞춰 쓴 자기소개서 때문에 지원 학과를 바꾸기가 어려웠다. 이제는 자기소개서가 폐지됐으므로 그럴 염려가 없다. 다시 말해 이제 학종(학생부종합전형)도 경쟁률을 보며 눈치작전이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이렇듯이 대입 전형에서 서류가 간소화됐다 하더라도 무시해서는 안 된다. 대입에서 자기소개서가 폐지되고, 또 어떤 항목이 미반영되더라도 실제 입시에서 어떤 영향력이 있을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거기에 따른 또 다른 대책이 필요한 것이다. 단순하게 발표되는 내용만 보고 소홀히 한다면, 대입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되는 이유이다.

 

 

출처 : 조선에듀